유럽 '北 마사일 발사' 30일 유엔안보리 회의 요구
유럽 '北 마사일 발사' 30일 유엔안보리 회의 요구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3-27 11:12:24
  • 최종수정 2021.03.27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북한의 미사일 발사 문제를 논하기 위해 영국, 프랑스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유럽 5개 이사국이 회의 소집을 요구한것으로 알려졌다.

27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들은 이같이 보도했다.

AFP통신은 유엔의 외교관들을 인용해 영국·프랑스·노르웨이·에스토니아·아일랜드가 안보리에 오는 30일 비공개 회의를 열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러시아 타스통신도 유럽국가들을 대표해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가 회의 소집을 요구했으며 회의는 30일 비공개로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이에 앞서 안보리 이사국들은 지난 26일 비공개로 대북제재위원회 원격회의를 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15개 안보리 이사국 중 대다수가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에 "우려를 표명했다"고 유엔 외교관들이 전했다.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한다.

안보리의 모든 이사국은 대북제재위 소속 전문가패널이 북한이 지난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일을 조사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안보리는 또 이날 이메일로 진행한 표결에서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의 임무를 내년 4월30일까지 1년 연장하는 안건을 만장일치로 가결하기도 했다.

이달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이 주도한 전문가패널 임무 연장 결의안은 "신뢰할 수 있고 팩트에 기반한 독립적인 평가와 분석, 권고의 중요성을 강조한다"고 적시했다.

북한은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사실을 전날 관영매체를 통해 공식적으로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국방과학원은 3월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시험 발사한 2기의 신형전술유도탄은 조선 동해상 600㎞수역의 설정된 목표를 정확히 타격했다"고 보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dtpcho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