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아동 리튬 건전지 삼킴’ 예방 캠페인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아동 리튬 건전지 삼킴’ 예방 캠페인
  • 김은정 기자
  • 기사승인 2021-03-29 11:46:01
  • 최종수정 2021.03.2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출처=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가 가정 내 영유아 아동의 리튬 동전 건전지 삼킴 사고를 예방하는 안전 홍보 캠페인을 진행한다.

모든 가정에서 흔하게 사용하는 동전형 리튬 건전지는 삼킴 사고가 잦고, 환아 발생 시 후유증이 심한 편이다. 캠페인은 동전형 리튬 건전지 삼킴 시 인체 유해성을 알리고, 부모들의 안전한 사용을 권장하는 목적으로 진행된다.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부총무 심정옥 교수(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소아소화기영양) 팀이 이물질을 삼킨 평균 연령 3.1세 아동 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삼킴 사고가 발생한 물건은 동전이 22%로 1위, 동전형 건전지가 16%로 2위에 달했다.

이물질 중에서 삼킴 후 증상 및 예후가 가장 좋지 않은 것은 리튬 동전 건전지로 조사됐다.

시중에 판매되는 동전 건전지는 알카라인과 리튬이 있고, 이중 수명이 길어 활용도가 높은 리튬 건전지는 알카라인보다 전압이 두 배나 높아 장기에 손상을 가하기 쉽다.

가장 큰 문제는 삼킴 후 초기 발현 증상이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위험성을 간과할 경우 리튬 동전 건전지가 체내에 오래 머물러 장점막에 치명적 손상을 일으킬 확률이 높다.

실제 연구 결과 동전형 리튬 건전지를 삼킨 아동들은 모두 아무런 증상이 없었으나, 41%에서 출혈, 홍반, 궤양 등 합병증이 관찰됐다.

심정옥 교수는 “기존에 많이 사용된 동전형 알카라인 건전지에 비해 리튬 동전건전지는 합병증 양상이 다르다”며 “영유아의 식도에 걸린 동전형 리튬 건전지는 즉각 제거해야 하는 응급 상황인 만큼 사고 발생 시 즉시 응급실로 데려가 엑스레이를 찍고 후속 조치를 상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은정 기자]

kej5081@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