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명운 걸린 재보선 D-3…누구든 지면 '치명상'
여야 명운 걸린 재보선 D-3…누구든 지면 '치명상'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4-04 08:15:34
  • 최종수정 2021.04.04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가 4일 사흘 앞으로 다가 온 가운데 이번 재보선 결과는 향후 정국에 상당한 파장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초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를 계기로 성난 '부동산 민심'이 한계치를 넘어 폭발하면서 판세는 국민의힘 우세로 흘러온 상태다.

공표 금지 기간 직전의 마지막 여론조사들을 보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에 20%포인트 안팎의 큰 격차로 앞섰다.

민주당은 열세를 인정하면서도 바닥 민심은 여론조사 수치와 차이가 있다며 희망을 놓지 않고 있다.

이에 부동산 정책 실패에는 고개를 숙이면서도 국민의힘 후보들의 각종 의혹을 연일 부각하며 막판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고 있다.

박영선 후보는 청년 주거 문제와 교통·통신비 절감 등 청년 공약을 연거푸 발표하며 등 돌린 '2030 민심' 달래기에 진력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조직력을 고려하면 방심할 수 없다며 분노한 민심을 실제 투표장으로 불러들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모처럼 찾아온 2030세대와 중도층의 발을 붙들어 내년 대선까지 정권 심판론의 바람을 이어가겠다는 전략도 엿보인다.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힘 지도부는 선거 기간 내내 이어진 정부·여당 인사들의 '부동산 내로남불' 사례를 집중적으로 파고들고 있다.

민주당의 승리로 재보선이 끝날 경우 민주당은 최근의 지지율 하강 국면에서 탈출해 정권 재창출의 동력을 끌어올릴 수 있다.

이 경우 국민의힘은 큰 타격을 입고, 야권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제3지대'를 중심으로 한 정계개편 소용돌이에 빠져들 가능성이 크다.

반면 국민의힘이 승리한다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상징하는 중도세력이 야권 재편 과정에서도 주도권을 가지고 세확장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민주당에서는 책임 논란과 문재인 대통령의 레임덕이 겹치며 권력구도가 요동칠 가능성이 거론된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dtpcho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