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투자자산운용 “비상장사까지 ESG 자체 등급 산출” 역량 확보
키움투자자산운용 “비상장사까지 ESG 자체 등급 산출” 역량 확보
  • 이주희 기자
  • 기사승인 2021-04-09 15:13:40
  • 최종수정 2021.04.09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키움투자자산운용]
[출처=키움투자자산운용]

키움투자자산운용이 채권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평가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통해 다양한 전략의 펀드를 출시해 투자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9일 밝혔다.

키움운용은 2019년부터 ESG 투자 유니버스 구성을 통해 상장 주식 및 채권에 대한 평가와 관리해 왔다. 또 올 해 1분기에는 비상장사에 대한 ESG 내부 평가 방법을 마련하면서 다양한 전략의 채권 펀드 운용이 가능해졌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직까지 정형화된 ESG등급 산출이 어려운 국내 시장 환경에서 운용사 내부적으로 자체 등급을 산출할 수 있다는 것은 해외 글로벌 운용사 수준까지 ESG역량을 갖추었다는 의미로 해석 가능하다. 

앞서 키움운용은 올해 초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ESG 운용 전략 체계를 구축해 지속 가능한 성장기회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성훈 키움운용 대표이사는 “키움운용은 자체 시스템으로 ESG투자와 관련된 종합적인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수준까지 도달했다”며 “키움 ESG 투자의 핵심은 ESG 평가 내재화에 있고 ESG평가 시스템 구축을 바탕으로 연내 ESG 투자 인프라를 완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투자 시장은 장기 투자 증가와 더불어 빠른 산업 변화 사이클 속에 지속가능 기업에 대한 투자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을 예상하기 때문에 리스크 관리 체계 강화를 바탕으로 ESG 운용자산을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고 덧붙였다.

키움운용의 ESG 투자 관련 펀드 규모는 올 1분기 기준 약 3조6000억원 수준으로 ESG투자 전략 활용 및 펀드 확대를 위해 전문인력을 추가적으로 확보하고, 2분기에 전담조직을 운영해 전문성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공모펀드로는 ‘키움올바른ESG펀드(428억원), `키움퓨처에너지펀드`(206억원) 등을 운용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이주희 기자]

jh224@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