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보 상태’ 여의도·성수동 재건축, 오세훈 당선에 동력 붙을까
‘답보 상태’ 여의도·성수동 재건축, 오세훈 당선에 동력 붙을까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4-09 16:28:02
  • 최종수정 2021.04.09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건축 추진 중인 여의도 시범 아파트 [출처=연합뉴스]
재건축 추진 중인 여의도 시범 아파트 [출처=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시장에 당선됨에 따라 서울 대형 정비사업지 내에도 기대감이 전해지고 있다. 오세훈 시장이 민간재개발·재건축 규제를 완화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당선된 만큼 정비구역 해제를 경험한 지역들을 중심으로 재개발·재건축 훈풍이 부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내 몇몇 정비사업지로부터 기대감이 전해지고 있다. 오세훈 시장은 지난 서울시장 재임 시절 한강 르네상스 개발 등 토목 정책 강화 정책을 펼쳐왔고, 이번 선거에서는 민간재개발·재건축 활성화를 공약으로 내세우고 당선돼 재건축 탈락 지역들이나 정비구역 해제지역들이 이를 주목하고 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박원순 전 시장 시절 구역 해제 된 정비사업지가 많았는데 아무래도 시장이 바뀌면서 민간 재개발·재건축 재추진에 대한 기대가 생기는 분위기"라며 "정비구역지정 권한은 서울시장한테 있기 때문에 관련 규제가 풀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노후 됐지만 규제로 사업 진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의도 재건축 추진 단지와 박 전 시장 시절 정비구역에서 해제됐던 성수전략정비지구 등이 재개발·재건축이 추진될 주요 지역으로 꼽힌다.

여의도 시범아파트의 경우 정비계획이 준비돼 있지만 정비계획 변경이 안되고 있어 재건축사업이 답보상태에 빠져 있는 상태다. 오 후보는 선거운동 당시 이 같은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

특히 성수동은 오 당선인이 서울시장이던 2000년대 초반 한강 르네상스 사업의 일환으로 재개발정비구역으로 지정했던 곳이기도 하다. 이에 업계에서는 해당 구역이 규제 완화의 첫 번째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층고제한이나 기부채납 등을 완화하면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사업도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며 "건설사 입장에서도 민간 발주가 늘어나면 수주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재개발·재건축 추진에 앞서 조례 수정을 위해 서울시의회를 설득해야 한다는 점이 최대 관건이 될 것이란 지적도 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서울시장에게 의지가 있더라도 서울시의회 설득이 선행돼야 정비사업 규제를 완화할 수 있다"면서 "서울시 시의원 정당별 의석수를 보면 더불어민주당이 101명, 국민의힘이 6명, 민생당과 정의당이 각각 1명 수준이라 실제 추진되기 까진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