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동결 유력…통계청 고용 동향 발표
한은, 기준금리  동결 유력…통계청 고용 동향 발표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4-10 10:50:57
  • 최종수정 2021.04.1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다음주 기준금리 결정을 앞둔 한국은행이 현행 금리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오는 15일 열리는 회의에서 연 0.5%인 현재 기준금리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수출·투자 중심으로 경기가 조금씩 나아지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소비 회복세가 뚜렷하지 않기 때문에 경기 지원 차원에서 완화적 통화정책을 바꾸지 않을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유가와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등과 함께 최근 오르는 물가가 우려스러운 부분이지만, 한은은 아직 물가 압력이 금리를 올릴 정도는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예상대로 동결이 결정되면 지난해 7, 8, 10, 11월과 올해 1월, 2월에 이어 일곱 번째 '동결'이다.

금통위에 앞서 14일 한은은 '3월 금융시장 동향' 분석 결과를 공개한다.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 2월 말(1003조1000억원) 사상 처음 1000조를 넘어섰다. 신용대출 급증세는 진정됐지만 이사철과 오른 전셋값 등의 영향으로 주택 관련 대출 수요가 여전히 많아 2월에만 가계대출이 약 7조원 더 불었다. 3월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마침내 늦춰졌을지 주목된다.

한은 기준금리를 결정하고, 통계청은 14일 3월 고용 동향을 발표한다. 

비교 시점인 지난해 3월부터 코로나19 사태 영향권에 접어드는 만큼 올해 3월에는 상대적으로 지표 호전 가능성이 제기된다.

2월 15세 이상 취업자 수는 2636만5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7만3000명 감소했다. 98만2000명이 감소한 1월과 비교하면 2월에는 감소 폭이 절반으로 축소된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