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김종인 겨냥? "野, 대통합 나서야…교만 빠져선안돼"
안철수, 김종인 겨냥? "野, 대통합 나서야…교만 빠져선안돼"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4-12 10:17:28
  • 최종수정 2021.04.1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2일 4·7 재·보선 결과와 관련해 "야권은 대통합과 정권교체의 기조에 맞는 내용을 채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혁신적 대통합과 정권교체의 길은 어렵지 않다. 야권이 여당처럼 책임감을 가지고 고민하고, 야권답게 행동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잘해서 이겼다는 교만에 빠지는 순간, 야권의 혁신 동력은 약해지고 정권 교체에 대한 절박함도 사라질 것"이라며 "시장선거에서 이기고도 대선에서 패배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야권 통합론'에 대해 "실체가 없는데 무슨 놈의 야권, 무슨 대통합 타령인가"라고 말한 데 대해 공개적으로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선 "민심을 받들어 국정기조를 대전환하라"며 대통령의 직접 사과와 청와대·내각의 전면적 인적 쇄신, 필요시 내각총사퇴를 촉구했다.

20대 표심에 대한 여권의 불만에 대해선 "20대에게 표 맡겨놓았는가"라며 "유권자의 분노에 기생해 표 장사할 궁리만 하는 정치세력은 더는 20대 유권자의 선택을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