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코로나19 변종 진단 키트 2종 수출 허가
씨젠, 코로나19 변종 진단 키트 2종 수출 허가
  • 김은정 기자
  • 기사승인 2021-04-13 11:01:08
  • 최종수정 2021.04.1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씨쩬]
[출처=씨쩬]

씨젠은 13일 코로나19 변이 진단 키트 2종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용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2종 제품은 변이를 포함한 각종 코로나 바이러스(영국형, 남아공형, 브라질/일본형, 나이지리아형, 신규 변이 바이러스 등) 감염 여부를 한 번의 검사로 진단해내는 ‘Allplex™ SARS-CoV-2 Master Assay’와 2시간 만에 변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종류를 구분해내는 ‘Allplex™ SARS-CoV-2 Variants Ⅰ Assay’다. 

[출처=씨젠]
[출처=씨젠]

지난달 유럽 체외진단시약 인증(CE-IVD)을 받았고, 이번 수출 허가를 기점으로 영국∙독일∙프랑스∙이탈리아 등 유럽 23개국에 수출한다. 

회사 측은 "지난해부터 꾸준히 밀려드는 코로나19 진단 키트 수요에 맞춰 생산 역량을 확대했다"며 "신제품의 경우 방대한 수요가 예측되는 만큼 월 30만 키트(3,000만 테스트 분량) 생산 가능한 시설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독자적 기술력이 없는 다른 기업에서는 하나의 튜브를 통해 안정적인 멀티플렉스 진단 제품을 만들어내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변이 바이러스 발생 양상을 파악해 계속해서 기존 진단키트의 성능을 검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은정 기자]

kej5081@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