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4개 금융사 女직원 비중 절반…장혜영 "지배구조 다양성 확보 노력 필요"
444개 금융사 女직원 비중 절반…장혜영 "지배구조 다양성 확보 노력 필요"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4-14 06:09:05
  • 최종수정 2021.04.14 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장혜영 의원 [출처=연합뉴스]
정의당 장혜영 의원 [출처=연합뉴스]

국내 금융회사들의 여성 임원 비율이 한 자릿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14일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금융사 444곳의 직원 16만8천813명 중 여성은 8만1천451명으로, 전체의 48.2%에 달했다.

하지만 임원 4천855명 중 여성은 358명으로 7.4%에 그쳤다.

업종별로 보면 증권사의 여성 임원 비중이 4.7%로 가장 낮았다. 전체 1천311명 중 59명만이 여성이었다.

자산운용사는 8.0%에 불과했고, 보험사도 8.6%로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

장혜영 의원은 "개정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자산 2조원 이상 기업은 이사회에 여성을 포함해야 한다"며 "최근 활성화되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고려해서라도 금융사들이 지배구조 다양성 확보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