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법인 명의 부동산 취득 2년 새 2배 증가"
"강남구 법인 명의 부동산 취득 2년 새 2배 증가"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4-14 15:12:01
  • 최종수정 2021.04.14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에디션 강남 투시도 [출처=현대엔지니어링]
원에디션 강남 투시도 [출처=현대엔지니어링]

서울 강남구에서 법인의 주택 매입건수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강남구에서 거래된 주택 가운데 법인명의 주택 매입건수는 총 556건으로 파악됐다. 2018년 266건에서 2019년 439건으로 65.04% 늘어난 데 이어 지난해까지 2년 새 2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이처럼 법인명의 부동산 취득이 늘어나고 있는 요인으로는 강남구가 글로벌 MICE 산업 중심지로 조성되고 있다는 점이 꼽힌다. 강남구는 지난 2017년 한류관광 및 문화·의료 및 R&D·IT 및 벤처산업 등의 육성을 목적으로 하는 ‘비전2030 글로벌 강남’을 발표한 바 있다. 이 밖에 GBC 건립·르네상스 호텔 재개발 사업 등 외국계 기업 유치가 예상되는 대형 호재가 다수 예정돼 있어 비즈니스 목적의 부동산 취득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에서는 개인이 부동산 거래 시 최대 42%까지 발생하는 양도소득세에 비해 법인이 부동산 거래 시 납부해야 하는 법인세는 10~25% 수준이라는 점도 한 몫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대출 시에도 법인이 유리하다는게 업계의 설명이다. 투기과열지구에서 주택담보대출을 진행할 때 개인의 경우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각각 40%를 초과할 수 없는 반면 법인은 대표 신용도에 따라 최대 80%까지 대출을 진행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강남구 부동산은 비즈니스 목적의 수요가 많은데다, 세금이나 대출 등이 유리해 법인을 비롯한 투자자들 사이에서 관심이 높다”며 “최근 분양에 나선 고급주거시설이 초기에 완판된 이유도 이 같은 수요가 일부 뒷받침됐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일원에서 ‘원에디션 강남’을 분양 중이다. 대지면적 6,355㎡에 도시형 생활주택 전용 26~49㎡ 234가구 및 오피스텔·근린생활시설·스포츠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업무밀집지역인 테헤란로 등지로의 이동이 쉽고, GBC·르네상스 호텔 재개발 사업지가 가깝다.

루시아도산208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일원에서 ‘루시아 도산 208’을 분양 중이다. 도시형 생활주택 전용 41~43㎡ 55가구 및 오피스텔 전용 52~60㎡ 37실 등으로 구성된다. 하우스키핑을 비롯해 런드리·발렛파킹·포터·세차 등의 서비스가 예정돼 있다.

상지카일룸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일원에서 ‘상지카일룸M’을 이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고급 주거브랜드 ‘카일룸’이 적용된 최초의 소형 주거시설로, 오피스텔 전용 51~77㎡ 88실 규모다. 내외부 특화설계 등이 적용된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