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온타리오주, '이동 봉쇄령'…경찰에 외출 주민 검문 권한
캐나다 온타리오주, '이동 봉쇄령'…경찰에 외출 주민 검문 권한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4-17 12:10:56
  • 최종수정 2021.04.17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캐나다의 최다 인구 거주 지역인 온타리오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악화하자 이웃 주 사이 이동을 봉쇄하는 강력한 방역 대책을 추가로 시행키로 했다.

더그 포드 온타리오주 총리는 16일(현지시간) 회견을 하고 동서로 인접한 퀘벡주와 매니토바주 경계 요소에 검문소를 설치, 상호 이동을 통제하는 새로운 방역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에 따라 오는 12일 자정을 기해 온타리오주와 인접 두 주를 오가는 주민들은 방역 규정상 허가 사항에 해당하지 않는 비필수 목적의 이동이 금지된다.

이와 별도로 퀘벡주 정부는 이날 자체적으로 온타리오주에서 들어오는 여행객을 전면 차단키로 했다고 밝혔다.

온타리오주는 또 현재 비필수 외출을 금지하는 '자택 대피령'을 당초 종료 일정인 내달 5일에서 2주일간 연장할 방침이다.

특히 외출 금지령을 강력히 이행하기 위해 주 정부는 경찰에 노상 검문 권한을 부여, 행인과 차량을 대상으로 지침 불이행 여부를 단속도록 했다.

현재 온타리오주에서는 식당 등 소매 영업점의 현장 영업이 금지되고 옥외 체육·레저 활동 및 사적 모임이 제한되고 있다. 또 결혼식이나 장례, 종교 집회 등 필수 행사 규모도 10인 이내로 인원을 정했다.

주 정부가 방역 대책을 강화하고 나선 것은 현재 코로나19 확산세로 미루어 오는 6월부터 일일 신규 환자가 1만5천 명 이상으로 늘어날 수 있다는 새로운 예측 모델에 따른 것이라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예측 모델에 따르면 현 수준의 방역 조치가 지속될 경우 내달 주내 집중 치료 시설에 몰려들 중증 환자가 1천500~2천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현재 수준의 2~3배 규모로 의료 체계의 수용 능력을 크게 웃도는 위기를 부를 것으로 예상됐다.

주 정부는 이날 앞으로 4개월간 4천145명의 간호 인력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하고 전국의 각 주 정부에 서한을 보내 긴급 구호 인력으로 620명을 지원해 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그러나 다른 지역에서도 코로나19의 3차 유행에 맞서는 의료·행정 수요가 여의치 않아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불투명한 것으로 지적됐다.

한편 이날 캐나다의 코로나19 환자는 총 110만6천62명으로 전날보다 9천338명 늘었고 누적 사망자는 41명 추가돼 2만3천541명으로 집계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백신 접종자는 총 952만1천881명으로 인구 대비 접종률 25.0%를 기록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