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국내 치료제 2호 ‘녹십자 혈장치료제’..“4월 중 허가”
코로나 국내 치료제 2호 ‘녹십자 혈장치료제’..“4월 중 허가”
  • 조필현 기자
  • 기사승인 2021-04-19 09:57:58
  • 최종수정 2021.04.19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 하반기 2건 승인 준비..국내 치료제 3건 승인 대기
국산 백신은 올해 안 허가 힘들 듯
[자료=전봉민 의원]
[자료=전봉민 의원]

올해 코로나19 국내 치료제가 3건 더 승인 추진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현재는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 1개 제품이 조건부 승인을 받은 상태다.

19일 전봉민 의원실(보건복지위원회)이 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국내 임상지원현황’에 따르면 정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중인 코로나 19치료제는 셀트리온을 비롯해 4곳으로 파악됐다.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를 포함해 5곳으로 각각 710.5억원과 340억원을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료제의 경우 올해 2월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가 조건부 승인을 받아 사용중인데 이어 녹십자가 개발중인 혈장치료제도 4월 중에 조건부 승인 신청을 할 예정이다.

2건에 대한 치료제 개발을 지원받고 있는 대웅제약은 올해 하반기에 조건부 승인을 신청할 것으로 정부는 예상하고 있다.

반면 백신은 올해 안으로 허가 자체가 어려울 전망이다.

SK바이오사언스을 비롯해 제넥스, 진원생명과학, 셀리드, 유바이오로직스 등 5곳이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아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모두 1상 내지 2상 초기단계에 머물러 있다.

올해 하반기에 3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어 올해 안에 사용승인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전봉민 의원은 “최근 코로나19 백신 수급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는 중이라 국내 백신개발이 더욱 중요해졌지만, 올해 개발이 어려울 듯 하다”며 “정부가 조속히 백신 수급에 대한 국민적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위키리크스한국=조필현 기자]

chop2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