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률형 아이템 논란' 넥슨, 공정위 현장조사 받아
'확률형 아이템 논란' 넥슨, 공정위 현장조사 받아
  • 이주희 기자
  • 기사승인 2021-04-20 17:57:00
  • 최종수정 2021.04.2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넥슨코리아가 '확률형 아이템' 의 확률을 속인 의혹으로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받았다.

20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경기도 성남시 넥슨코리아 본사를 상대로 현장조사를 벌였다.

최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넥슨의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마비노기'와 넷마블의 '모두의마블', 'NC소프트의 '리니지(M, M2)' 등을 두고 공정위에 조사를 의뢰한 데 따른 것이다. 

소비자 권익 보호를 위해 하태경, 권명호, 김승수, 김예지, 김용판 등 국민의힘 의원과 김주영, 이상헌,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공동으로 '확률조작 국민감시법'을 발의했다. 이 법은 방송법상 ‘시청자위원회’처럼 대형 게임사에 ‘게임물이용자위원회’를 설치해 확률을 함부로 속일 수 없도록 시민 감시와 견제를 의무화하려는 취지다.

공정위는 넥슨코리아가 게임 속 아이템이 나올 확률을 공개하지 않거나, 그 확률을 속이는 등 전자상거래법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따져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상거래법에 따르면 게임회사가 확률형 아이템을 판매하면서 아이템 노출 확률을 거짓, 과장하거나 기만적으로 소비자를 유인할 경우 제재를 받는다. 

지난 2018년에도 공정위는 넥슨코리아에 확률형 아이템 정보를 허위로 표시한 혐의로 과징금 9억3900만원을 부과한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이주희 기자]

jh224@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