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디션’ 출시 30년, MZ세대 어떻게 잡을 것인가
‘컨디션’ 출시 30년, MZ세대 어떻게 잡을 것인가
  • 김은정 기자
  • 기사승인 2021-04-22 09:24:46
  • 최종수정 2021.04.22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inno.N]
[출처=inno.N]

국내 숙취 해소 시장을 개척한 컨디션이 출시 30년을 맞았다.

inno.N은 1992년 첫 선을 보인 컨디션은 30년 간 쌓은 브랜드 자산을 바탕으로 MZ세대(밀레니얼+Z세대·1980~2000년대 출생)까지 고객층을 넓히고자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컨디션은 3040세대 직장인들을 타깃으로 등장해 국내 숙취해소음료 시장을 만들었다. 음주 전·후 간편하게 숙취 해소제를 챙겨 먹는 것을 하나의 문화로 만든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컨디션을 시작으로 음료로만 형성됐던 숙취 해소 시장은 환, 젤리 등 다양한 제형으로 진화해 2019년 기준 2,500억원의 시장으로 성장했다.

올해 새로운 고객층 확보를 위해 MZ세대에게 친근한 브랜드로 변신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30년간 숙취해소 시장을 이끈 컨디션만의 브랜드 자산을 강화하면서 광고모델, 콘셉트, 제품 디자인은 MZ세대의 취향을 중점적으로 고려했다.

박정원 음료사업본부 상무는 “90년대에 3040 남성 직장인을 타깃으로 숙취 해소제 시장을 연 컨디션은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진화해왔다”며 “최근에는 쉽고 편하게 소통하는 MZ세대를 겨냥해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도 컨디션을 만날 수 있도록 해 컨디션이 세대를 뛰어넘어 숙취 해소에 언제나 함께하는 대표 아이템으로 자리잡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은정 기자]

kej5081@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