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주거트렌드는 집콕족 겨냥한 '레이어드 홈'
올해 주거트렌드는 집콕족 겨냥한 '레이어드 홈'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4-23 16:05:23
  • 최종수정 2021.04.2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에디션 강남 투시도 [출처=현대엔지니어링]
원에디션 강남 투시도 [출처=현대엔지니어링]

올해 주거트렌드 중 하나로 ‘레이어드 홈’이 떠오르고 있다.

‘레이어드 홈’ 트렌드가 주목받는 이유는 지난해 초 창궐한 코로나19와도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외부 활동에 불안감을 느끼는 수요자들의 가구 내 체류시간이 길어지면서 운동이나 여가 ∙ 휴식 등 다양한 활동을 수행할 수 있는 주거공간이 각광받고 있다는 분석이다.

대표적인 예가 커뮤니티 우수 단지다. 이들 단지는 멀리 나가지 않고도 취미활동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선호도가 높다. 일례로 지난해 말 서울 강남구에서 분양한 ‘아츠 논현’은 옥상 인피니티 풀 등 고급스러운 커뮤니티 공간을 다수 조성한 것이 호응을 얻으며, 고급주거시설로는 이례적으로 빠른 시일 내 완판된 바 있다.

주상복합 단지가 인기를 끄는 이유 역시 ‘레이어드 홈’ 트렌드와 맞닿아 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분양한 ‘별내자이 더 스타’는 421가구 모집에 8만5593명의 인파가 몰려, 평균 203.31대 1로 청약을 마쳤다. 아울렛급 규모의 상업시설이 함께 조성돼 단지 내에서 쇼핑이나 여가 등의 활동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 높은 경쟁률로 이어졌다고 관계자들은 말한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멀리 나가지 않고도 취미나 쇼핑 등의 활동을 즐길 수 있는 ‘레이어드 홈’ 주거시설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최근 커뮤니티 우수 단지가 분양시장에서 인기를 끄는 이유 역시, 집콕족 수요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건설사들도 집콕족을 겨냥한 맞춤형 주거시설을 선보이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스포월드 부지에서 ‘원에디션 강남’을 분양 중이다. 대지면적 6355㎡ 에 총 3개 동 규모로, 도시형 생활주택 전용 26 ~ 49㎡ 234가구 및 오피스텔 ∙ 근린생활시설 ∙ 스포츠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멤버십 피트니스센터 ‘원피트니스’ 와 골프연습장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시티뷰와 파티 ∙ 바비큐 등을 즐길 수 있는 테라스 게스트룸 및 카바나 ∙ 입주민 전용카페 등의 커뮤니티 공간도 계획돼 있다. 전 가구 자주식 주차가 가능한 여유로운 주차공간도 마련된다.

상지카일룸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일원에서 ‘상지카일룸M’을 분양 중이다. 오피스텔 전용 51 ~ 77㎡ 88실 규모다. 1층 로비 공간을 비롯, 입주민 전용 프라이빗 라운지 ∙ 메디컬 피트니스 센터 등 고급 커뮤니티 공간이 다수 들어설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인천 연수구 송도동 일원에서 ‘더샵 송도아크베이’ 오피스텔을 이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 84㎡ 255실 규모로, ‘아크베이 스트리트’ 로 명명된 상업시설이 함께 조성될 예정이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