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트럼프 對北정책은 변죽" 직설에 트럼프 "南 공격 막은 건 나" 맞불
문재인 "트럼프 對北정책은 변죽" 직설에 트럼프 "南 공격 막은 건 나" 맞불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4-24 10:27:22
  • 최종수정 2021.04.2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월 20일 필리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회상으로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임기 시절 펼친 대북정책을 문재인 대통령이 평가절하하자 반박하는 성명을 냈다. 

AFP 통신,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이메일 성명에서 "가장 힘든 시기에 알게 된 (그리고 좋아하게 된) 북한의 김정은은 문재인 현재 한국 대통령을 존중한 적이 없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에 장기간 지속된 '군사적 바가지 씌우기' 관련을 제외하면 지도자로서, 또 협상가로서 약했다"고 말했다. 

이같은 원색적인 문구가 실린 트럼프 전 대통령 성명이 나온 건 지난 21일 문 대통령이 먼저 트럼프 행정부 대북정책을 평가절하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 NYT 인터넷판 게재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북정책은) 변죽만 울렸을 뿐 완전한 성공은 거두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트럼프 정부가 거둔 성과의 토대 위에서 더욱 진전시켜 나간다면 그 결실을 바이든 정부가 거둘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오히려 자신이 한반도 평화에 기여했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그는 "한국을 향한 (북한의) 공격을 막은 것은 언제나 나였지만 그들에게 불행하게도 나는 더이상 거기에 있지 않다"고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은 '미국 우선 원칙'에 따른 것임을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리는 수십 년간 바보 취급을 당했지만 나는 우리가 제공하는 군사적 보호와 서비스에 대해 한국이 수십억 달러를 더 지불하도록 했다"며 "바이든 행정부는 한국이 우리에게 지불하기로 합의한 수십억 달러를 심지어 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3월 한미는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을 지난해보다 13.9% 인상하고 향후 4년간 매해 국방비 인상률을 반영하기로 합의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