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청문회, 내달 6~7일 확정…진중권 참고인 채택
김부겸 총리청문회, 내달 6~7일 확정…진중권 참고인 채택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4-30 11:42:32
  • 최종수정 2021.04.3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국회는 30일 내달 6일부터 이틀간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했다.

여야는 이날 총리 인사청문특위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회 계획서를 의결했다.

특위는 인사청문 자료 총 729건에 대한 제출 요구안, 증인·참고인 25명에 대한 출석 요구안도 의결했다.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박찬대·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증인 4명, 참고인 21명의 명단을 사전 합의했다.

명단에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 등 '조국흑서' 저자들이 참고인으로 포함됐다.

국민의힘이 문재인 정부의 임기 말 실정을 비판할 전문가가 필요하다며 이들의 참고인 출석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협의 과정에서 난색을 보였으나 결국 요구를 받아들였다.

애초 여야는 내달 3∼4일 청문회를 열기로 했으나 청문회 진행 방식 등을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증인 출석 요구서 발송 기한 등을 감안해 일정을 뒤로 늦췄다.

참고인은 청문회에 출석할 의무가 없어 진 전 교수의 청문회 출석 가능성은 크지 않다. 그러나 김경율 공동대표는 직접 청문회 참석 의사를 밝혔다고 국민의힘 측이 전했다.

증인으로는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등 라임자산운용 사태 관계자와 피해자 대표 등이 채택됐다.

야당은 김부겸 후보자의 딸이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집중 추궁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