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다하다 트럭까지 결함…벤츠, 이대로 괜찮을까
하다하다 트럭까지 결함…벤츠, 이대로 괜찮을까
  • 박영근 기자
  • 기사승인 2021-05-06 10:30:49
  • 최종수정 2021.05.0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월 다임러트럭서 벤츠트럭 2843 구매
10개월 후 고속道 주행 중 핸들 잠김 현상 발생
"부품 싹 다 갈았는데 2주 후 동일 증상 나타나"
A씨, 운행도 못하고 월 400만 원 할부금만 줄줄
[벤츠트럭 아록스 2843 / 출처=다임러트럭코리아]
[벤츠트럭 아록스 2843 / 출처=다임러트럭코리아]

지난달 벤츠 차량을 구매한 일부 소비자들이 잦은 전자식계기판 오류로 수차례 AS를 받았으나 동일 증상을 보여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갔다. 이러한 가운데 이번엔 다임러트럭코리아에서 벤츠트럭 아록스 2843을 구매한 한 트럭커가 고속도로 주행 도중 핸들 잠김 현상을 겪고 수리를 맡겼으나 불과 2주 만에 같은 증상이 또 반복됐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벤츠 전반적인 AS서비스 기술력 부족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2020년 1월식 벤츠트럭 2843을 구매한 A씨에 따르면, 그는 차량을 구매한 지 1년도 채 되지 않은 지난해 11월 고속도로 주행 도중 핸들 잠김 현상을 겪었다. 그는 이전에도 차량 소음 문제, 연료 휠타 기름 누수, 문 안열림 현상, 핸들서 소음 발생 등이 수차례 발생했으나 주행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었어서 별말 없이 수리센터에서 수리를 받아왔다고 했다. 하지만 그는 "이번만큼은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기 때문에 센터에 따지기로 마음 먹었다"고 회상했다.

제보자는 "벤츠 서비스센터에서 약 2000만 원 가량을 들여서 핸들과 관련된 부품을 싹 다 교체했다. 그러나 약 12일 있다가 주행 중 핸들이 또 잠기는 현상을 겪었다"면서 "트럭커는 차 운행으로 먹고 산다. 그런데 벤츠 트럭으로 인해 죽을뻔한 고비를 두 번이나 넘기고 차량을 수 차례 입고시키다보니 개인적으로도 피해가 막심했다. 운행도 못하는데 월 나가는 할부금만 400만 원이었다. 결국 '수리를 해준대도 믿지 못하겠으니 교환이나 환불을 해달라'고 벤츠 측에 요구했다. 그러나 돌아온 답변은 '또 수리를 해보자'는 말 뿐이었다. 더 이상은 벤츠의 수리 능력을 믿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핸들을 돌려봐도 잠김 현상으로 바퀴가 정상 작동하지 않는 모습 / 출처=제보자]

지난달 벤츠 E-Class 300 4matic 차량을 구매한 차주 B씨도 비슷한 사례를 겪어 보도된 바 있다. B씨는 차량을 구매한 직후부터 잦은 전자식계기판 오류로 AS를 수차례 받았으나 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동일 증상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벤츠 측은 "이번엔 정밀 검사를 실시해 수리할 테니 다시한 번 수리를 받아보자"며 그를 회유했으나, B씨는 "무상 AS기간까지 임박했는데 또 수리하고 문제가 생기면 방법이 없지 않느냐"면서 "아울러 처음부터 그럼 꼼꼼하게 수리를 진행해서 결함을 포착했어야 했던게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고쳐도 또 고장나는 벤츠 차량에 소비자들이 지쳐가고 있으나, 벤츠코리아·한성자동차·다임러트럭코리아 등 벤츠 차량을 판매하는 회사들의 문제 해결 의지는 미비한 것으로 보여진다. 해당 기업들은 공통적으로 '고객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고 외쳤다.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교환·환불을 요구하는 고객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다임러트럭코리아 측 관계자 역시 "회사는 고객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고객의 고충을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 "벤츠트럭 2843을 구매한 고객 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고객의 차량이 서비스센터에 입고됐다. 고객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보증 정책에 따라 정밀 검사 및 수리를 제공하겠다"는 형식적인 공식 입장을 내놨다.

해당 관계자에게 '수리를 해도 또 동일 증상이 발생하고 있는데, 계속 수리만 한다고 해결될 일은 아니지 않느냐'고 묻자, 관계자는 "고객과 서비스센터가 협의해서 수리를 진행하고 있는 과정이다. 지난주 금요일엔 협의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다시 고객분과 이야기해서 현재 서비스센터에 차량이 입고된 상황이다. 수리가 진행될 예정인 만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사실 확인 결과 제보자 A씨와 협의한 사실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내용에 대해 재차 질문하자, 관계자는 "협의가 아니라 설명으로 정정하겠다"고 말을 바꿨다.

[위키리크스한국=박영근 기자]

bokil8@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