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모테기 양자회담…과거사·북핵문제 논의 
정의용·모테기 양자회담…과거사·북핵문제 논의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5-05 17:52:12
  • 최종수정 2021.05.0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과 모테기 도시미쓰 [출처=연합뉴스]

정의용 외교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의 회동이 성사됐다.

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5일(현지시간) 런던 시내 한 호텔에서 마주 앉았다.

이들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3자 회담 후 자리를 옮겨서 20분간 양자 회담을 했다. 과거사 문제로 한일 관계가 냉각된 상황에서 과거사와 북핵 등에 대해 얘기를 나눈것으로 보인다.

정 장관은 회담 후 연합뉴스와 만나 "좋은 대화를 했다"며 "어젯밤에도 모테기 외무상과 오래 얘기했다"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양국 장관이 여러 사안에 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한미일 회담 후 같은 호텔 내에 별도 세팅해둔 장소로 옮겨서 한일 회담을 했다"라며 "좋은 분위기에서 대화가 진행됐고 양국 간 의사소통을 본격 시작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정 장관은 앞으로 다양한 현안에 관해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고 모테기 외무상도 이에 완전히 공감하면서 의사소통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날 한미일에 이어 한일 회담이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정 장관은 다음 G7 회담 일정을 위해 급하게 이동해야 했다.

한미일은 이날까지 런던에서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에 참석 중이다.

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미국 측의 제안으로 성사된 3자 회담에서 처음으로 자리를 함께 했다.

정 장관은 양국 관계개선을 위해 언제든 모테기 외무상을 만나겠다는 의지를 보여왔지만 회담은커녕 2월 취임 후 통화도 한 번 하지 못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