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읍 "金, 미공개 정보 이용 여부 확인 중…고발 검토"
김도읍 "金, 미공개 정보 이용 여부 확인 중…고발 검토"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5-07 10:09:14
  • 최종수정 2021.05.0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차녀 일가와 함께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에 가입했던 코스닥 상장사에 정부 보조금 14억5천만원이 투입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회사는 에스모머티리얼즈로, 라임 사태 주범인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과 '한 몸'으로 불리는 전기차 부품 업체다.

7일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에 따르면 라임펀드 '테티스 11호'에는 김 후보자 차녀와 사위, 손주 등 4명, 이 전 부사장, 에스모머티리얼즈만 비공개로 가입했다.

투자액은 김 후보자 차녀 일가가 총 12억원, 이 전 부사장이 6억원, 에스모머티리얼즈가 349억원 등이었다.

이 펀드는 다른 라임펀드와 달리 매일 환매가 가능했고, 환매 수수료와 성과 보수가 모두 0%로 설정돼 있어 가입 자체가 특혜였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특히 에스모머티리얼즈는 문재인 정부 들어 2017년 7억8천만원, 2018년 6억원, 2019년 6천200만원 등 총 14억5천만원의 정부 보조금을 받기도 했다.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라임펀드와 관련해 김 후보자와 차녀 일가 등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것이 없는지 당 법률지원단에서 확인 중"이라며 "원내지도부가 고발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라임자산운용과 에스모머티리얼즈의 관계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카가 운영한 코링크PE와 WFM의 관계와 같다"며 "반드시 수사로 밝혀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차녀 일가의 라임펀드 특혜 가입 의혹과 관련, "저와 사위는 경제 단위가 다르다"라며 "왜 특혜라는 것인지 말해달라"고 반박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