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 건수 감소하는 주말 확진 500명대…'확산세 지속'
코로나19 검사 건수 감소하는 주말 확진 500명대…'확산세 지속'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5-09 08:44:01
  • 최종수정 2021.05.09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광주 북구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오전 광주 북구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평일 주중에는 700명 안팎까지 치솟았다가 검사 건수가 감소하는 주말·휴일 직후에는 500 안팎으로 떨어지는 패턴이 반복되고 있다.

이 때문에 일시적으로 환자 수가 감소한다고 해도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더욱이 장기간에 걸친 유행으로 지역사회에 '숨은 감염'이 누적된 데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각종 행사와 모임이 늘어나고 있어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

정부는 일단 주간 단위 확진자 수가 조금씩 감소하고 있고, 의료체계도 여력이 있는 상황이라는 판단하에 현행 방역체계 내에서 최대한 확산세를 반전시키겠다는 계획이다.

◇ 오늘 500명대 초중반…최근 1주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 565명

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25명이다.

직전일인 7일(525명)보다 176명 늘면서 지난달 28일(769명) 이후 10일 만에 다시 700명대로 올라섰다.

신규 확진자는 한동안 400∼600명대를 오르내렸으나 지속적인 확산세 속에 어린이날 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사라지자 다시 증가세를 나타낸 것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489명으로, 직전일 같은 시간의 643명보다 154명 적었다.

밤 9시 이후 확진자가 많이 늘어나지 않는 추세를 고려하면 500명대 초중반, 많으면 600명에 육박할 전망이다.

최근 환자 발생 양상을 보면 일상공간을 고리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이어지면서 확산세를 이끌고 있다.

지난 2일부터 전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06명→488명→541명→676명→574명→525명→701명으로, 하루 평균 약 587명꼴로 나왔다.

이 중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565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신규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 광주시의 일가족·지인(2번째 사례)과 관련해 현재까지 12명이 확진됐고, 경기 고양시에서는 한 통신판매업 직원 14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세종시의 한 군부대에서도 휴가에서 돌아와 격리 중이던 군인 1명이 확진된 후 또 다른 군인 3명이 잇따라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 관련 확진자는 총 20명으로 늘었다.

◇ "감염 재생산지수 1 미만 유지 땐 1∼2주내 500명 아래도 가능"

이런 가운데 정부는 최근 확진자 수가 서서히 감소세를 보이고 있고, 감염 재생산지수도 1 아래로 내려왔다며 확산세 억제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당국에 따르면 지난 1주일(5.1∼7)간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554.1명으로, 직전 주(4.24∼30) 621.0명보다 66.9명 줄어들면서 500명대로 떨어졌다.

또 주간 감염 재생산지수는 3월 마지막 주(3.28∼4.3) 1.07을 기록한 이후 4월 1주차 1.12, 2주차 1.10, 3주차 1.02로 내내 1을 웃돌다가 4월 4주차에 0.99로 떨어졌다.

감염 재생산지수는 확진자 한 명이 다른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지표로 이 지수가 1 미만이면 '유행 억제', 1 이상이면 '유행 확산'을 뜻한다.

권준욱 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최근 브리핑에서 "우리나라의 코로나19 감염 재생산지수는 현재 1.0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이다. 마스크 착용이나 거리두기 조치가 시행되지 않는 상태에서 감염 재생산지수는 2.2∼3.3 정도"라며 방역수칙 준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4월 셋째 주(4.18∼24)에 주간 환자 발생이 가장 많았고 이후 2∼3주 동안 주 단위로 환자 수가 조금씩 감소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번 주 감염 재생산지수가 1 미만 수준에서 유지되고, 특별한 변수가 생기지 않는다면 향후 1∼2주 이내에 확진자가 500명대 이하로 감소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