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국민인식조사 결과…"11월 집단 면역 가능성엔 9.9%만 동의"
전경련 국민인식조사 결과…"11월 집단 면역 가능성엔 9.9%만 동의"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5-09 13:45:23
  • 최종수정 2021.05.09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접종 예약받는 콜센터 [출처=연합뉴스]
백신접종 예약받는 콜센터 [출처=연합뉴스]

우리 국민은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정책에 대해 100점 만점에 평균 55.3점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국민 10명 중 1명 정도만 정부의 목표인 올해 11월에 집단 면역이 이뤄질 것이라고 보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838명을 대상으로 '한국 백신보급과 백신여권 도입'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설문 결과 한국의 집단 면역 달성 예상 시기를 묻자 응답자의 60.8%가 내년 하반기까지로 내다봤고, 2023년 이후로 예상하는 응답자도 29.3%나 됐다. 반면 정부 목표인 올해 11월을 집단 면역 달성 예상 시기로 보는 응답자는 9.9%에 그쳤다.

최근 백신 접종률이 높은 국가를 중심으로 백신여권 도입 논의가 활발해지는 가운데 응답자의 67.4%는 백신여권 도입시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11.7%였다.

백신여권으로 가장 하고 싶은 것으로는 응답자의 36.4%가 해외여행을, 24.0%가 국내여행을 꼽아 여행에 대한 욕구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공연장 등에서 문화생활을 즐기거나(19.3%) 자유롭게 레스토랑에서 외식하고 싶다(13.3%)는 응답도 뒤를 이었다.

해외여행으로 가고 싶은 지역은 유럽(41.2%), 동남아(24.5%), 미국(14.4%), 일본(13.1%) 등의 순이었다.

백신여권 활성화의 전제 조건으로는 응답자의 62.0%가 '충분한 백신 확보를 통한 국내 백신 접종률'을 꼽았고, '주요 국가의 백신여권 도입 여부 및 합의'를 꼽은 응답자는 15.7%였다.

백신여권 통용을 위해 인정 가능한 백신 종류(복수 응답)를 묻자 전반적으로 의견이 분산된 가운데 현재 안전성 논란이 제기되는 아스트라제네카(AZ)와 얀센 백신도 인정할 수 없다는 의견이 21.1%에 달했다. 최근 일각에서 도입이 거론되는 러시아 스푸트니크Ⅴ를 인정한다는 응답은 7.8%에 그쳤고, 아세안과 남미 등에서 접종되는 중국 시노팜과 시노벡에 대해서는 단 1.2%만이 인정한다고 응답했다.

빠른 경제 회복과 현재의 위기 극복을 위해 백신(여권) 우선권을 줄 필요가 있는 직업군으로는 해외 출장이 긴요한 기업체 임직원(43.5%), 국가간 공조를 협의할 공무원(24.1%), 최신 학술연구가 필요한 학계와 유학생(15.7%),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연예·스포츠업계 종사자(9.8%) 순으로 조사됐다.

경제인에게 백신(여권) 우선권을 부여하는 것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3.3%가 찬성한다고 답해 대부분이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경제인이 해외 비즈니스를 적극적으로 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해줘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경련은 전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국민의 해외여행이 가능할 수 있도록 우리 정부가 백신 확보와 함께 국경이동에 필요한 국가간 논의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정부가 해외 출장을 앞둔 기업인에 대한 백신 우선접종 정책 추진에도 속도를 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