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파키스탄 수출"
셀트리온헬스케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파키스탄 수출"
  • 김은정 기자
  • 기사승인 2021-05-10 11:10:58
  • 최종수정 2021.05.1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셀트리온헬스케어]
[출처=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0일 파키스탄과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레그단비맙)’ 첫 글로벌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파키스탄 국방부 산하 방위산업체 POF(Pakistan Ordnance Factories)의 자회사와 ‘렉키로나’ 10만 바이알의 판매 계약 체결했고, 계약물량을 출하할 계획이다.

이번에 1차로 판매되는 렉키로나 10만 바이알은 약 3만명에게 투여가 가능한 물량으로, 투약을 담당할 의료인 교육 위해 파키스탄 현지로 의료인력을 파견하기로 결정했다.

파키스탄은 인구 수가 세계에서 5번째로 많은 2억 1,660만명으로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일평균 약 4천명에 달하고 누적 확진자 수도 85만명을 넘어서서 그 수가 한국의 7배에 달할 만큼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누적 사망자도 1만8천명을 넘어서 빠르게 증가하고, 특히 올 초 5~60명 수준으로 유지되던 일평균 사망자 수가 지난 3월 말을 기점으로 150명을 넘어섰다. 

이 회사 관계자는 “현재 파키스탄뿐만 아니라 다수의 국가들과 렉키로나 수출 협의가 진행 중이다"면서 "당사는 항체 치료제의 제한된 생산 캐파를 고려해 조기진단 조기치료를 통해 중증사망으로 발전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게 국제사회로부터 도움이 절실한 국가들을 중심으로 렉키로나 지원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은정 기자]

kej5081@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