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유권자 59% "올림픽 취소"…코로나 대책 불만 최고조
日유권자 59% "올림픽 취소"…코로나 대책 불만 최고조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1-05-10 10:24:12
  • 최종수정 2021.05.10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일본 도쿄만에 설치된 올림픽 조형물 [출처=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두 달 반가량 남긴 가운데 일본 유권자 과반은 대회를 취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7∼9일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59%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10일 보도했다.

관람객 없이 개최하자는 의견이 23%였고 관람객 수를 제한한 상태로 개최하자는 답변은 16%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최근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방역 대책에 관한 유권자의 불만은 극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답변은 68%를 기록했다.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반응은 23%에 그쳐 지난달 2∼4일 조사 때보다 12% 포인트 하락했으며 작년 2월 이런 질문을 여론조사에 반영한 후 가장 낮았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의 지지율은 43%로 지난달 조사 때보다 4% 포인트 떨어졌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6% 포인트 상승해 46%를 기록했다.

차기 총리로 어울리는 인물로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 담당상이 23%의 선택을 받아 선두를 달렸고 2위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19%)이었다.

이어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13%),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11%), 스가 총리(4%)의 순이었다.

스가 총리가 지난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일본이 협력해 중국에 대항한다는 태도를 부각한 것에 대해서는 70%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대만을 놓고 미국과 중국이 대립하는 가운데 일본이 집단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는 것에 대해서는 47%가 찬성하고 41%가 반대했다.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로 거른 뒤 해양 방출하는 구상에 대한 긍정적 평가와 부정적 평가는 각각 51%, 40%를 기록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2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