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임·박·노 거취 "당이 결정…여론 살피고 있다"
윤호중, 임·박·노 거취 "당이 결정…여론 살피고 있다"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5-10 10:32:35
  • 최종수정 2021.05.10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10일 야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장관 후보자 3인의 거취 문제와 관련, "당에서 결정할 일이다. 국회 청문보고서 채택의 문제"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전날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장관 후보자들의 처리 문제가 논의됐느냐'는 질문에 "논의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답했다.

국민의힘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도덕성 문제를 들어 자진사퇴와 지명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윤 원내대표는 "해당 상임위원회에서 야당과 협의를 계속하겠다"며 "국민 여론도 면밀히 살피고 있고, 오늘 의원총회도 있다. 다 종합해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편 국민의힘이 국회 법사위원장 자리를 요구하는 것과 관련, "야당도 어떻게 하면 동물국회의 함정에 빠지지 않고, 식물국회의 늪에 빠지지 않고 법사위를 잘 운영하는 방안이 이런 게 있다고 제시하면서 달라고 해야 한다"면서 "야당이 법사위원장을 가져가면 모든 것이 잘 될 것처럼 말하는 것은 국민을 오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당이 대안 제시하면 법사위 양보가 가능하다는 말인가'라는 물음에는 "합당한 이유를 제시하지 못하면서 무조건 자리를 달라고 하는 것은 잘못이라는 것"이라고 답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