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연내 IPO 발판삼아 미래 성장전략 마련
SM상선, 연내 IPO 발판삼아 미래 성장전략 마련
  • 임준혁 기자
  • 기사승인 2021-05-10 18:07:28
  • 최종수정 2021.05.10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연간 영업이익 3000억원 상회 예상”
6500TEU급 선박 2척 투입 수출화주 지원
선대 확충 진행...4280TEU급 중고선 확보
SM상선의 'SM뭄바이'호가 수출화물을 싣고 부산신항을 출항하고 있다. [출처=SM상선]
SM상선의 'SM뭄바이'호가 수출화물을 싣고 부산신항을 출항하고 있다. [출처=SM상선]

SM그룹 내 해운 주력계열사 SM상선이 연내 기업공개(IPO)를 완료하는 등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데 분주하다.

SM그룹은 해운부문 주력 계열사인 SM상선이 지난해 호실적과 연내 IPO를 발판으로 ‘퀀텀 점프’를 하기 위한 미래 전략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해운업계에 따르면 SM상선은 올 1~2월 해운부문에서만 864억원 상당의 영업이익을 내는 등 1분기 실적이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1206억원)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는 ▲해운동맹 2M과의 협력을 통한 원가구조 개선 ▲기간 노선에서의 지속적인 만선 적재 ▲미주 틈새시장 공략 ▲안정적 연료유 조달 ▲코로나19 인한 시황·운임 회복에 따른 것으로, 올해 총 영업이익이 3000억원을 넘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SM상선은 올해 하반기 계획 중인 IPO를 발판 삼아, 준비 중인 성장전략으로 ▲운항노선 확장 및 컨테이너 박스 확충 ▲중고선 매입 ▲신조선 발주 검토 ▲신사옥으로 이전 ▲디지털 물류 시스템 구축 ▲ESG경영 강화 ▲수출화주 지원 등을 거론했다.

구체적으로 들여다 보면 미주노선 영업력 확대 및 K-얼라이언스 참여를 통한 아시아지역 네트워크 확장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이에 필요한 컨테이너 박스 역시 추가 확충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시장상황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중고 컨테이너선 매입을 완료했다. 확인 결과 SM상선은 428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중고 컨테이너선 1척을, 매입, 확보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동시에 신조선 발주도 계속 검토해나갈 예정이다. SM상선 관계자는 “현재 신조선가와 선박 크기 등을 놓고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전 세계 조선소와 건조 협상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상반기 중에는 서울 사무실을 광진구에 위치한 테크노마트의 사무동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이는 교통망 등 입지가 뛰어나고 쾌적한 환경에서 임직원들이 새롭게 일치단결해 미래를 준비하기 위함이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SM상선이 그룹 해운부문의 주력 계열사로 거듭나고 있다는 사실이 고무적이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수출기업을 돕고, 글로벌 해운 시장에서 확고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물류 시스템 구축에도 박차를 가한다. SM상선은 올해도 GSDC(글로벌 물류 컨소시엄) 활동을 이어나감으로써 해운·물류 산업 내 다양한 구성원들과 기술 및 데이터를 공유하고, 디지털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해나간다는 방침이다.

ESG 경영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SM상선은 환경, 노동, 인권, 윤리, 사회공헌 등에 지속적인 투자를 전개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수행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 규제에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는 한편 해운사, 협력업체, 항만 터미널, 지역사회 등 해운산업 내 다양한 구성원들과의 협력을 공고히 구축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국내 수출화주 지원도 이어 나간다. SM상선은 선복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화주들을 지원하고자 6500TEU급 컨테이너선 ‘SM닝보(Ningbo)’호를 긴급히 편성해 미주노선에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선박은 수출화물을 싣고 이달 30일 부산항을 출발해 미국 롱비치(LA)로 향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작년 12월부터 미주노선에 추가로 투입한 6500TEU급 선박 ‘SM부산(Busan)’ 호 역시 지난 8일 부산을 출항해 캐나다 노선에 배치함으로써 기존 파나막스(Panamax) 사이즈(4200TEU급) 선박을 대체해 추가 선복을 공급했다. 향후 이 두 선박들은 정규 노선과 별도로 미주 서안 노선에 투입돼 선복 부족으로 애를 태우고 있는 국내 화주들의 갈증을 해소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SM상선 박기훈 대표는 “2020년의 영업이익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해 어떠한 환경에서도 영업이익을 낼 수 있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임준혁 기자]

ljh64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