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열사 부당지원' 박삼구 구속 기로…오늘 영장심사
'계열사 부당지원' 박삼구 구속 기로…오늘 영장심사
  • 박성준 기자
  • 기사승인 2021-05-12 06:02:55
  • 최종수정 2021.05.12 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출처=연합뉴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출처=연합뉴스]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을 받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구속 여부가 12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박 전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다.

박 전 회장이 혐의를 다투는 입장이라 심문 시간은 적잖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법원의 구속 여부 판단은 이날 밤 늦게나 13일 새벽 무렵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아시아나항공 등 계열사를 이용해 총수 지분율이 높은 금호고속(금호홀딩스)을 부당하게 지원한 혐의를 받는다. 금호산업 등 9개 계열사가 자금 사정이 어려워진 금호고속에 총 1천306억원을 무담보 저금리로 빌려준 것으로 조사됐다.

계열사들 지원에 힘입어 금호고속은 약 169억원의 금리 차익을 얻고, 박 전 회장을 비롯한 총수 일가는 특수관계인 지분율에 해당하는 이익(최소 77억원)과 결산 배당금(2억5천만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이 같은 혐의를 적발하고 금호 측에 시정명령과 함께 32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 박 전 회장, 당시 전략경영실 임원 2명은 검찰에 고발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