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10명 중 3명, 최저임금 동결해도 '한계 상황'
자영업자 10명 중 3명, 최저임금 동결해도 '한계 상황'
  • 장은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5-16 17:26:04
  • 최종수정 2021.05.1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2% “한계상황” 토로…61.9%, “내년 최저임금 동결 또는 인하해야”
임금인상(CG)[출처=연합뉴스]
임금인상(CG)[출처=연합뉴스]

내년 최저임금 인상을 앞두고 자영업자들의 불만 어린 목소리가 속출하고 있다. 국내 자영업자 10명 가운데 3명은 지난해 수준으로 최저임금을 동결하더라도 폐업이 필요한 한계 상황에 처해 있다고 지적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자영업자 525명을 대상으로 '최저임금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최저임금이 얼마나 인상되면 폐업을 고려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현재도 한계 상황이라는 답변이 32.2%로 가장 많았다. 이어 15∼20% 미만 인상될 경우에 폐업을 고려하겠다는 응답이 26.7%로 뒤를 이었다. 특히, 고용원이 없거나 가족이 직원으로 근무하는 자영업자 중에서는 40.6%가 폐업을 고려하는 한계 상황이라고 답했다.

최저임금이 얼마나 인상되면 직원 신규 고용을 포기하거나 기존 직원 해고를 고려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선 자영업자의 53.9%는 '현재도 고용 여력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5~10%, 10~15% 인상할 경우에는 각각 11.8%가 '신규 고용을 포기하거나 기존 직원 해고를 고려하겠다'고 답변했다.

자영업자의 53.1%는 시간당 8720원인 현재의 최저임금이 경영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최저임금 결정 과정에서 자영업자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는다는 응답은 72.2%를 차지했다.

조사에 응한 자영업자의 23.6%는 지금 이미 판매 가격 인상을 고려하고 있다. 특히, 최저임금이 1∼5% 미만으로만 인상돼도 가격 인상을 고민하겠다는 응답이 27.2%를 차지했다.

최저임금 인상에 앞서 해결돼야 할 문제를 묻는 질문에는 경기회복(33.4%)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코로나19 종식(31.5%), 정부 자영업자 지원 확대(19.6%), 최저임금제도 개선(14.7%) 등이 뒤를 이었다.

내년 최저임금 적정 수준에 대해서는 동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45.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하해야 한다는 응답은 16.2%였다. 1∼5% 미만 인상해야 한다는 의견은 22.5%였다.

한경연은 최저임금을 동결 또는 인하해야 한다는 자영업자 중에서는 숙박·음식점업(69.8%)과 도소매업(63.8%)에서 높았다고 분석했다.

현행 최저임금 제도와 관련해 가장 시급한 개선 과제로는 '최저임금 산정기준 현실화(시급 산정 시 분모에서 법정주휴시간 제외)'가 1순위로 가장 높았다. 이어 '지역별·업종별 차등 적용'이 뒤를 이었다.

[위키리크스한국=장은진 기자]

jej0416@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