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LNG선 화물창 국산화 실증사업 시동 ‘성공’
전남도, LNG선 화물창 국산화 실증사업 시동 ‘성공’
  • 임준혁 기자
  • 기사승인 2021-05-20 18:28:14
  • 최종수정 2021.05.20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로부터 ‘친환경선박 극저온 단열시스템 실증 기반구축 공모사업’ 선정
2024년까지 252억원 이상 투자...완전 국산화로 척당 100억원 기술료 절감 기대
LNG운반선 운항 모습. [출처=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운항 모습. [출처=대우조선해양]

전남도가 LNG선 핵심 부품인 화물창의 완전 국산화를 위한 큰 첫 발을 내딛는데 성공했다.

전라남도는 지난 19일 산업통상자원부의 ‘친환경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실증 기반구축’ 공모사업 평가에서 최고 점수를 받아 해당 사업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2019년부터 액화천연가스(LNG) 화물창 국산화 실증사업이 차세대 친환경 조선산업을 선도할 핵심사업으로 보고 목포대학교와 긴밀히 협력하며 기획을 진행해 왔다. 목포대학교가 주관하는 이 프로젝트의 총괄 책임자는 송하철 목포대 교수다.

지난해 현대삼호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한국을 대표하는 조선 3사의 연구 개발 분야가 해당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이들 조선 3사를 포함해 세계 최고 LNG 전문 기업‧기관 22곳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세부사업 준비를 착착 진행해 왔다.

컨소시엄에는 앞서 소개한 3개 대형 조선사 외에도 ▲전남도 ▲영암군 ▲목포대 ▲서울대 ▲인하대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선급 ▲전남대불산학융합원 ▲대한조선 ▲KC LNG Tech ▲TMC ▲한국카본 ▲동북아 LNG HUB터미널 ▲포스코 ▲㈜유니테크 ▲로멕스 ▲DHI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당초 친환경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기반 구축사업은 전남도 외에 부산광역시와 울산광역시도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평가에서 기술개발과 실증, 제품 생산으로 이어지는 연관체계를 갖춘 전남도가 높은 평가를 받아 최종 낙점된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부터 오는 2024년까지 총사업비 252억원 규모로 추진하는 ‘친환경선박 극저온 단열시스템 국산화 실증 기반구축’ 사업은 지금까지 프랑스 GTT에서 독점하고 있는 LNG 화물창 설계 기술료 절감을 통해 LNG 운반선을 주력으로 하는 우리나라 조선사의 차세대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GTT(Gaztransport&Technigaz·프랑스 선급인증)는 1994년 가즈트랑스포르와 테크니가즈가 합병해 탄생한 회사로 LNG 저장운송 시스템 기술에 대한 특허 및 원천기술을 보유한 회사다.

전 세계 LNG선 화물창 시장의 90%를 점유하고 있는 과점 업체로 주요 고객은 한국 조선사다. 한국 대형 조선 3사로부터 86%의 라이센스 기술료를 챙겨 갔다. 보통 로열티 비용으로 1척당 선가의 5%를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국내 조선사들은 LNG 선박 1척을 건조할 경우 GTT에 화물창 설계기술료 명목으로 100억여원에 달하는 고액의 비용을 지불하고 있는 실정이다.

LNG선은 운송효율을 높이기 위해 천연가스 부피를 600분의 1로 압축‧액화시켜 운반한다. 이 사업 유치로 최근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영하 163도의 멤브레인 타입의 극저온 화물창 기술개발과 실증 기반을 전남 대불산단에 구축해 LNG 화물창 기술의 국산화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영하 163도에서 600배로 압축된 천연가스는 내부 온도에 따라 급격히 팽창‧폭발할 수 있어 화물창 단열시스템 안전은 매우 중요하다.

이번 실증사업으로 화물창 기술의 ‘완전 국산화’에 성공한다면 우리나라가 세계 친환경 선박산업의 주도권을 선도해 가는데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전남 서남권 경제의 70% 이상을 담당하는 조선산업이 본 사업 유치를 통해 친환경선박 산업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강조하며 “전라남도 차원에서도 LNG 화물창의 결함을 줄이고, 빠르게 한국형 화물창 국산화 개발이 가능도록 기술개발 및 실증 사업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이의신청기간이 끝나면 곧바로 산업부와 협약을 체결하고 대불산단이 위치한 영암군과 협력해 내년 11월까지 건축 공사를 마쳐 실증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할 계획이다.

[위키리크스한국=임준혁 기자]

ljh64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