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원난성 규모 6 지진 발생.. 1명 사망 3명 중태
中 원난성 규모 6 지진 발생.. 1명 사망 3명 중태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5-22 10:15:04
  • 최종수정 2021.05.2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신화통신]
지진으로 토벽이 무너진 원난성에 위치한 한 주택. [출처=연합뉴스, 신화통신]

밤 사이 중국 남서부 윈난(雲南)성과 북서부 칭하이(靑海)성에서 규모 6 이상의 지진이 연달아 발생해 1명이 숨지고 21명이 부상당했다. 

22일 중국지진대망 홈페이지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윈난성 다리(大理)의 양비(漾濞) 이(彛)족자치현에서 전날 오후 9시 48분(현지시간)쯤 규모 6.4의 지진이 일어났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 기준 규모 6.1으로 나타난 이 지진의 진앙은 북위 25.67도, 동경 99.87도다. 지진 발생 깊이는 8km다. 이 지진은 양비현에서 이날 오후 8시 56분부터 오후 11시 23분까지 발생한 21차례 지진 가운데 하나로 규모 6.0 이상의 추가 지진은 없었다. 규모 5.0∼5.9 지진이 3번 있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지금까지 이 지진으로 1명이 숨지고 21명이 부상당했다. 부상자 3명은 중상이다. 인근 주민 2만명 이상이 대피했다. 현지 매체는 지진 발생지점에서 300km 넘게 떨어진 쿤밍(昆明)에서도 제대로 서 있을 수 없는 강력한 진동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USGS는 이 지진으로부터 5시간 뒤인 22일 오전 2시 4분 1천여 ㎞가량 떨어진 칭하이성 시닝(西寧) 남서쪽 389km 지점에서 규모 7.3의 지진의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지하 10㎞ 비교적 얕은 곳에서 발생한 지진이다. 이곳 인명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다만 AP통신은 두 지진은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USGS는 보고있다고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