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대사관 ‘국내 해상 풍력 발전 가속화를 위한 균등화 발전 원가 연구’ 결과 발표
덴마크 대사관 ‘국내 해상 풍력 발전 가속화를 위한 균등화 발전 원가 연구’ 결과 발표
  • 정해권 기자
  • 기사승인 2021-06-02 09:26:12
  • 최종수정 2021.06.0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덴마크 대사관 ‘국내 해상 풍력 발전 가속화를 위한 균등화 발전 원가 연구’ 결과 발표 [사진=덴마크 대사관 제공]
밀레니엄힐튼 서울에서 열린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부대 행사 ‘Offshore Wind Korea, 12GW and Beyond’에 현장 참가한 주한덴마크대사관, 주한네덜란드대사관, 한국에너지공단 및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고위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덴마크 대사관 제공]

한국이 직면한 해상 풍력 산업 발전 과제를 분석하고 이에 대한 솔루션을 제안하는 덴마크-네덜란드 공동연구 보고서 ‘Accelerating South Korean Offshore Wind Through Partnerships(파트너십을 통한 국내 해상 풍력 발전 가속화)’가 5월 28일 발간됐다.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해상 풍력 공급망과 균등화 발전 비용(LCOE) 및 일자리 창출 효과를 분석해 한국이 맞닥뜨린 여러 과제를 해결하는 방안이자, 산업 발전 속도를 가속하고 해상 풍력 발전 프로젝트 개발 비용을 낮추는 핵심 방안으로 유럽 해상 풍력 기업들과의 협업을 꼽았다.

또한, 한국의 해상 풍력 산업이 아직 초기 발전 단계에 있지만, 기존 철강·조선·케이블 공급망 역량이 강하므로 산업 전망이 매우 밝다고 분석했다. 다만 새로운 산업 분야를 효과적으로 개발하고 특히 한국 정부 목표인 2030년까지 총 설비 용량 12GW의 해상 풍력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정책을 통한 제도 개선 및 해상 풍력 산업으로의 공급망 역량 적용 등과 같은 과제를 극복해야 할 것으로 보았다.

한국 기업이 국내 시장에 대한 통찰과 높은 품질의 공급망을 제공하면 외국 기업이 그간 선진 시장에서 쌓은 경험과 기술력을 제공해 부족한 역량을 보완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특히 오랜 해상 풍력 노하우를 지닌 유럽 기업들과 협업 시 글로벌 지원 체계가 갖춰지고 이들의 역량을 활용할 수 있어 한국이 짧은 시간에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연구는 주한덴마크대사관, 덴마크에너지청 및 네덜란드 외교부 공식 지원 하에 컨설팅 기업들인 Aegir, COWI 및 Pondera가 진행했다. 결과 보고서는 우리나라 에너지경제연구원과 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가 검토했다.

주한네덜란드대사관 아그네스 아흐터베르흐 2등 서기관은 “이번 연구는 한국 해상 풍력 발전 현황 및 섹터 내 한국, 네덜란드, 덴마크 3개국의 협업 가능성을 살펴본 것”이라며 “연구 결과에 대해 매우 긍정적인 입장이며 연구를 바탕으로 국제 협력이 더 활성화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주한덴마크대사관 야콥 라스무센 에너지 참사관은 “이번 결과가 한국 정부의 재생 에너지 3020 이행 계획에 도움이 되는 새로운 아이디어와 파트너십, 이니셔티브 등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는 한국 국민, 경제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5월 28일 밀레니엄힐튼 서울 및 온라인상으로 진행됐던 2021 P4G 서울정상회의 부대 행사 ‘Offshore Wind Korea, 12GW and Beyond’에서 발표됐다. 행사는 △주한덴마크대사관 △주한네덜란드대사관 △한국에너지공단 △덴마크 에너지청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및 덴마크 산업연합이 공동 주최했다.

연구 보고서는 주한덴마크대사관 홈페이지를 통해 영문으로 열람할 수 있으며, 6월 안에 국문 번역본이 발간돼 무료 배포될 예정이다.

[위키리크스한국=정해권 기자]

love100mg@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