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나경원·주호영에 "계파 운운, 전대에 찬물 끼얹어"
조경태, 나경원·주호영에 "계파 운운, 전대에 찬물 끼얹어"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6-02 10:32:51
  • 최종수정 2021.06.0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태 후보 [출처=연합뉴스]
조경태 후보 [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조경태 후보는 2일 "계파를 운운하는 것은 전당대회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고 말했다.

조 후보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이준석 후보의 뒤에 이른바 '유승민계'가 있다는 나경원·주호영 후보의 문제 제기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 후보는 이어 "특정 계파가 배후에 있다, 없다 하는 주장은 그렇게 설득력은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가 최근 김무성 전 대표를 만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서는 "정치인은 누구라도 만날 수 있다. 특정인을 만난 것이 '옳다·그르다'로 표현하는 것 자체가 낡은 사고"라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