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값 매달 1%올라…5개월 만에 7%↑
수도권 아파트값 매달 1%올라…5개월 만에 7%↑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6-06 12:39:11
  • 최종수정 2021.06.06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록·의왕·인천 연수·시흥 등 작년 연간 상승률 돌파
서울 잠실한강공원 일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출처=연합뉴스]
서울 잠실한강공원 일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출처=연합뉴스]

수도권 아파트값이 5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6일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수도권 아파트값은 1월 1.12%, 2월 1.71%, 3월 1.40%, 4월 1.33%, 5월 1.21%로 다섯 달 연속 1% 이상 오르면서 누적 상승률이 6.95%에 이르렀다.

정부 공인 시세 조사 기관인 부동산원이 2003년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후 5개월 연속 1% 상승은 처음이다. 또 올해 5월까지의 누적 상승률도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높다.

특히 올해 들어 안산시 상록구(19.44%), 의왕시(18.29%), 인천시 연수구(17.50%), 안산시 단원구(16.55%), 시흥시(15.05%) 등은 15% 이상 오르며 이미 작년 한 해 연간 상승률을 넘어섰다.

이 밖에 양주시(11.95%), 고양시 일산서구(11.19%), 의정부시(11.11%), 동두천시(9.25%), 파주시(8.02%), 평택시(7.35%), 안성시(6.17%), 용인시 처인구(5.93%), 과천시(4.49%), 포천시(3.54%), 이천시(3.20%), 여주시(1.04%) 등도 작년 연간 수치보다 많이 올랐다.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송도더샵센트럴시티 전용면적 59.99㎡는 올해 1월 초만 하더라도 5억원 후반대에 팔렸지만, 지난달 24일 7억원(13층)에 매매 계약서를 쓰면서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대표적인 민간 시세 조사 기관인 KB국민은행 통계로도 장기간 가파르게 지속하는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세가 확인된다.

KB부동산 통계로 올해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은 1월 1.80%, 2월 2.31%, 3월 2.38%, 4월 1.86%, 5월 1.55%를 기록 중이다.

작년 11월(1.59%)과 12월(1.54%)까지 포함하면 7개월째 1% 이상의 상승률이 계속되고 있다.

KB 통계로 7개월 연속 1% 이상의 상승세를 지속한 것은 1999년 관련 통계 조사가 시작된 이후 2001년 3∼9월(1.06%→1.23%→1.30%→1.88%→2.77%→3.76%→2.36%) 한 차례뿐이다.

아울러 최근 서울 고가 아파트의 '갭 벌리기'에 따라 신고가가 속출하면서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세를 뒷받침하는 양상이다.

지난달 마지막 주 서울아파트 매맷값 주간 상승률은 0.11%로, 작년 7월 첫째 주 상승률(0.11%) 이후 47주 만에 가장 높았다.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59.98㎡는 지난해 최고 24억원에 매매됐으나 올해 들어 지난 4월 10일 26억원(15층), 지난달 13일 26억7000만원(20층)으로 신고가를 잇달아 다시 썼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dtpcho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