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협, 중소제약 상대 '의약품 특허전략' 컨설팅
제약협, 중소제약 상대 '의약품 특허전략' 컨설팅
  • 김은정 기자
  • 기사승인 2021-06-10 14:27:26
  • 최종수정 2021.06.10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한국제약바이오협회]
[출처=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국내 중소제약사의 효과적인 특허전략 수립을 위해 ‘2021년 의약품 특허대응전략 컨설팅 지원 사업’을 수행한다.

제약협회는 지난 2015년부터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해당 사업을 위탁운영중이다.

국내 제약사들이 각 사에 맞는 특허 전략을 바탕으로 후발의약품 또는 개량신약 등 경쟁력 있는 제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원활한 해외 진출을 위해 특허 문제를 선제적으로 검토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특허분석·특허전략 수립 등 컨설팅 비용은 정부에서 지원하고, 최근 2년간 연매출액이 1,500억원 미만인 신청기업 중 심사를 통해 지원 대상을 선정한다. 

지원기업으로 선정된 제약기업은 의약품 허가 및 지적재산권 분야의 전문가로부터 컨설팅을 제공 받을 수 있다. 

컨설팅 기관이 매칭해 함께 이번 사업에 지원하거나 2016~2020년도에 컨설팅 지원을 받은 과제 중 의약품 개발·생산을 위해 추가적인 컨설팅이 필요한 경우에도 신청이 가능하다.  

엄승인 협회 정책본부장은 “이 사업은 특허 분쟁이나 특허 전략 수립에 관해 자체적 대응능력이 부족한 국내 제약기업들이 전문가들의 컨설팅을 통해 선제적 특허 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실질적 도움을 제공해 왔다”면서 “품목허가 획득이나 수출 전략의 구체화 등 가시적 성과에 더해 중소기업이 특허 문제를 진입장벽이 아닌 새로운 도약과 성장의 기회로 인식하는 데에 기여해온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은정 기자]

kej5081@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