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법무부 "보험중개 에이온-윌리스 합병, 경쟁저해" 소송
미 법무부 "보험중개 에이온-윌리스 합병, 경쟁저해" 소송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1-06-17 11:46:57
  • 최종수정 2021.06.17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세계 2위 보험중개 회사인 에이온과 3위 윌리스타워스왓슨간 인수합병(M&A) 추진에 미 정부가 제동을 걸었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양사의 합병이 시장 경쟁을 저해해 서비스 가격의 상승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워싱턴 연방지방법원에 반독점 소송을 제기했다.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은 의료보험이나 연금수당 컨설팅 등 서비스에 경쟁이 필요하다면서 "양사가 합병되면 중요한 경쟁구도가 훼손돼 소비자 선택권은 줄고 서비스 가격이 오르면서 질은 낮아질 수 있다"고 소송 이유를 말했다.

저널은 1년여간의 조사를 거쳐 이뤄진 이번 소송이 조 바이든 행정부 들어 미 법무부가 취한 첫 주요 반독점 조치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아직 반독점 정책 조직의 인사를 다 끝내지 못했지만 현재까지 상황으로 보면 대기업의 반독점 관행에 문제를 제기하고 소비자 권리를 침해할 우려가 있는 거대 회사의 형성을 저지하기를 원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에이온과 윌리스타워스왓슨은 매출액 기준으로 1위 마시&매클레넌과 함께 세계 '빅3' 보험중개사로 꼽히는 업체들이다. 보험중개사는 기업들의 보험 상품 구매를 돕고 리스크 관리 조언도 제공하는 서비스 업체다.

지난해 합병을 공표했을 당시 양사의 연간 매출은 총 200억달러(약 22조3천800억원)로, 마시&매클레너(172억달러)를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었다.

에이온과 윌리스타워스왓슨은 합병에 따른 독과점 우려를 완화하고자 그동안 여러 자산을 경쟁사에 매각했다.

그러나 미 법무부는 이런 노력이 합병에 따른 사회적인 폐해를 해소하기에는 부족한 것으로 판단, 이번에 소송을 제기했다.

양사는 이날 낸 성명에서 미 법무부가 시장과 사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번 소송에 동의하지 못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의 경쟁 당국도 이들 두 회사의 합병이 소비자 선택권을 줄일 수 있다면서 우려의 입장을 표명해왔다.

EU 집행위원회의 합병 승인 여부 결정 시한은 8월 3일로 예정돼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2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