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김정은 직접 대화 재개 언급…"한반도 안정적 관리 강조"
통일부, 김정은 직접 대화 재개 언급…"한반도 안정적 관리 강조"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6-19 16:49:43
  • 최종수정 2021.06.1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 3일차 회의가 지난 17일 이어졌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 3일차…주재하는 김정은 [출처=연합뉴스]

통일부는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최근 주재한 당 전원회의에서 "비상방역 장기화 속에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경제와 인민 생활에 대한 개선책과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윤곽이 드러난 미국의 대북정책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에 중점을 뒀다"

통일부는 19일 배포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 분석' 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이 대외정책과 관련해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를 강조하면서 이전보다는 자제되고 유연한 메시지를 발신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한미가 조속한 대화 재개 필요성을 지속 강조해온 상황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대화에도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언급한 점에 주목한다"고 강조했다.

대내정책에선 식량문제 해결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대책, 인민 생활 안정과 육아정책 개선 등을 강도 높게 주문했다고 봤다.

특히 김정은 당 총비서가 인민 생활 안정을 위한 특별명령서를 발령한 데 대해 "경제·민생 관련 최고지도자의 특별명령서 발령은 이례적"이라고 통일부는 평가했다.

통일부는 "북한의 대남·대미 후속 조치를 예의주시하면서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 남북 간 인도주의 협력, 남북·북미대화의 재개를 위해 적극적·능동적으로 대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dtpcho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