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타자 연속 범타처리했는데... 류현진 7회에만 4실점
15타자 연속 범타처리했는데... 류현진 7회에만 4실점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6-27 10:40:27
  • 최종수정 2021.06.2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투수로 출전한 류현진. [출처=연합뉴스, AP통신]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투수로 출전한 류현진. [출처=연합뉴스, AP통신]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6월의 마지막 등판에서 시즌 7승(4패)을 낚았다. 평균자책점은 3.25에서 3.41로 조금 올랐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필드에서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치른 미국프로야구(MLB)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6회까지 무실점으로 잘 던지며 7회 1사까지 15타자 연속 범타 처리하던 류현진은 공수교대 시간이 길어진 탓인지 갑작스런 컨디션 난조 속 7회에만 안타 5개와 볼넷 1개를 허용해 결국 4실점하고 강판됐다. 

류현진은 12-4로 크게 앞선 7회초 2사 2, 3루에서 제이컵 반스에게 마운드를 넘겼지만 반스가 트레이 맨시니를 삼진으로 잡아 추가 실점을 하진 않았다. 랜덜 그리칙이 3점 홈런을 터뜨리는 등 공격진의 대량득점에 성공하면서 평소 같았으면 패배를 면하기 어려웠을 류현진은 21일 볼티모어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승리투수가 됐다. 

야구 통계 사이트 베이스볼서번트에 따르면 류현진 투구수 91개를 속구 32개, 체인지업 26개, 커브 13개, 컷 패스트볼 18개, 슬라이더 2개로 각각 채웠다. 스포츠넷 캐스터 벅 마르티네스가 이날 류현진이 최근 부진과 달리 우타자 낮은 바깥쪽으로 휘어지는 높은 각의 체인지업을 선보이자 "좋은 체인지업"이라고 평가했다.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