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IMF 총재에 "자본유출입 각국 유연한 접근 필요"
홍남기, IMF 총재에 "자본유출입 각국 유연한 접근 필요"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7-11 10:34:11
  • 최종수정 2021.07.1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출처=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말로 예정된 자본흐름에 관한 기관 견해를 재검토할 때, 급격한 자본 유출입에 각국이 처한 경제 여건 등을 반영해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유연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참석차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방문 중인 홍 부총리는 이날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미국 등 선진국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과정에서 각국이 다양한 시장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길을 열어달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기관 견해는 각국 경험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검토되고 있으므로 한국의 거시건전성 조치(선물환 포지션제도 등) 관련 정책 경험을 공유해달라"고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IMF 특별인출권(SDR) 재배분 문제에 대해선 "재배분에 참여할 예정"이라면서 저소득국 지원기금(PRGT) 대출 재원을 늘리고 새로운 신탁기금을 설치하는 데 대한 찬성 입장을 전달했다.

그는 "SDR 재배분에 더 많은 나라들의 참여를 유도하려면 자발적 공여분을 외환보유액으로 인정해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홍 부총리는 리시 수낙 영국 재무장관과 면담에선 "탄소세·탄소국경세 등 탄소가격제(Carbon Pricing) 도입 시 배출권 거래제나 에너지세 등 기존 정책과 정합성 및 중복 여부 등을 고려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수낙 장관은 이에 대해 "탄소가격제는 국가별 각기 다른 방법을 채택할 수 있다고 인정하면서 다만 중요한 것은 다른 방법을 채택하더라도 이에 따른 효과는 동일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기후 관련 재무정보 공시와 관련한 국제적 기준 마련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의무화는 각국 여건 등을 감안해 단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dtpcho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