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해 중국경제 8%이상, 일본 3∼4% 성장 전망"
한은 "올해 중국경제 8%이상, 일본 3∼4% 성장 전망"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7-11 15:01:59
  • 최종수정 2021.07.11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기관의 중국 GDP 성장률 전망(왼쪽)과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 [출처=한국은행]

한국은행은 올해 중국 경제는 연간 8%이상, 일본은 3∼4%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해외경제포커스에 따르면 최근 중국경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원활하게 진행되는 가운데 대외수요 증가로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지난해 1분기 -6.8%에서 올해 1분기 18.3%로 증가했다.

중국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오름세가 둔화했지만, 생산자물가는 글로벌 원자재가격 강세 등의 영향으로 크게 뛰었다.

금융시장에서는 지방채 발행물량 축소 등으로 시장금리가 하락하고 주가가 상승한 가운데 위안화 환율은 달러화 약세 등으로 강세기조를 유지했다.

주요 기관들은 중국이 하반기에도 내수 회복, 고용개선 등과 함께 6% 안팎 성장하고, 연간으로는 8% 이상의 경제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일본의 경우 최근 설비투자, 수출, 생산 증가에도 불구하고 민간소비 부진으로 회복세가 주춤한 상태다.

4월 들어 실업자 수가 늘고 소비자물가는 통신비 인하, 수요 부진 등으로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하반기 일본 경제는 백신접종 속도가 빨라지는 가운데 완화적 금융환경, 수출 수요 덕에 점차 회복될 전망이다.

전망기관들은 올해 일본 경제가 잠재성장률(2020년 기준 0.1%)을 웃도는 3∼4%대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dtpcho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