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데이터 본격 진출’ 광주·전북은행...“시작은 함께, 사업은 각자”
‘마이데이터 본격 진출’ 광주·전북은행...“시작은 함께, 사업은 각자”
  • 정세윤 기자
  • 기사승인 2021-07-22 17:12:49
  • 최종수정 2021.07.22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은행 뒤늦게 본허가 획득...“지역도민·소상공인 맞춤 자산관리 서비스 마련”
광주은행, ‘스마트뱅킹’ 앱 통해 연내 선봬...“새로운 마이데이터 서비스 될 것”
광주은행과 전북은행이 마이데이터 본허가를 획득하며 본격적으로 마이데이터 사업에 진출하게 됐다. (왼쪽부터) 광주은행, 전북은행 본사 전경. [출처=각사]
광주은행과 전북은행이 마이데이터 본허가를 획득하며 본격적으로 마이데이터 사업에 진출하게 됐다. (왼쪽부터) 광주은행, 전북은행 본사 전경. [출처=각사]

전북은행이 마이데이터 사업자 본허가를 획득하면서 JB금융 자회사인 광주은행과 전북은행이 모두 본격적으로 마이데이터 사업에 뛰어들 수 있게 됐다. 마이데이터 사업자 시스템 구축 공고를 나란히 냈던 두 은행은 ‘투뱅크’ 체제로 각사의 사업 방향에 맞춰 마이데이터 사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22일 전북은행은 전날 금융위원회로부터 마이데이터 본허가를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전북은행은 스마트뱅킹 내에 스크래핑 방식으로 구현할 수 있는 서비스가 갖춰지지 않아 본허가를 신청했던 광주은행과 달리 예비허가를 신청한 상태였다.

광주은행은 마이데이터 사업자 신청 요건을 먼저 갖춰 전북은행보다 한발 앞서 사업 준비를 추진했다. 하지만 전북은행도 마이데이터 사업자 본허가를 받으면서 마이데이터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수 있게 됐다.

이로써 JB금융지주 자회사인 광주은행과 전북은행 두 곳 모두 마이데이터 사업을 시행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나란히 마이데이터 사업자 허가 신청을 내며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던 기존 노선과는 달리 향후 각사의 상황에 맞는 마이데이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북은행 관계자에 따르면 “같은 계열사이기 때문에 사업 추진할 때 시기가 비슷했을 뿐”이라면서 “사업 진행과정에서 정보 교류가 있을 순 있겠지만 각자의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선 광주은행은 지난 4월에 있었던 마이데이터 2차 심사접수에서 지방은행 중 가장 먼저 마이데이터 본허가를 획득했다.

마이데이터 사업 허가를 발판으로 광주은행은 현재 그동안 추진해오던 마이데이터 서비스 구축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지역민과 고객의 자산관리를 비롯해 효율적인 소비와 지출을 돕는 개인 맞춤형 종합 금융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광주은행은 연내 광주은행 자사 앱 ‘광주은행 스마트뱅킹’에서 마이데이터를 새롭게 선보인다. 해당 앱을 통해 보유자산의 특성에 따라 ▲현금·계좌 ▲투자 ▲대출 ▲소비 ▲보험 ▲연금 등 6개 항목으로 분류해 다른 금융회사의 자산까지 한눈에 분포현황을 확인하고 거래내역과 계좌 상세 조회까지 가능하게 된다.

또한 ▲마이데이터 캘린더 ▲수입·소비현황 조회 ▲부동산 시세조회 ▲은퇴자산 설계 ▲금융정보·지역공공혜택·지역관광가이드 등 알림 기능 ▲절세상품 추천 등 서비스를 고도화해 단계적으로 추가 제공한다.

광주은행 관계자는 “마이데이터 사업은 지역에 국한돼 있지 않기 때문에 광주은행 고객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전북은행은 그동안 지역민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금융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마이데이터 사업 진출 의지를 보였다. 이를 통해 전북은행이 추구했던 지역민의 따뜻한 금융 파트너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방침이다.

전북은행은 올해 안에 모바일 뱅킹을 통해 고객의 자산, 부채, 소비를 한눈에 보여줄 예정이다. 고객의 금융 현황을 진단, 분석, 예측해 고객 자산 증대를 위한 합리적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초개인화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전북은행은 지역화폐와 마이데이터를 결합해 고객에게 지역상권의 혜택을 소개한다. 지역화폐를 연계한 충전·결제 기능을 제공하는 ‘우리 동네 최적 혜택 길잡이’, 고객이 신청할 수 있는 각종 정책지원금을 분석하고 추전해 주는 ‘정책지원금 알림기능’ 등 지역밀착형 마이데이터 신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이로써 마이데이터 서비스의 사각지대에 놓인 지역 고객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방침이다.

박종춘 전북은행 부행장은 “마이데이터 사업을 통해 지역민과 소상공인, 지자체를 아우를 수 있는 포용과 상생의 금융 네트워크를 구축해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정세윤 기자]

diana3254@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