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2분기 당기순이익 2705억원… 최대 분기 실적 달성
NH투자증권, 2분기 당기순이익 2705억원… 최대 분기 실적 달성
  • 이주희 기자
  • 기사승인 2021-07-22 17:00:31
  • 최종수정 2021.07.2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올 2분기 영업이익 3930억원, 당기순이익 2705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잠정실적을 공시했다. 

당기순이익 기준으로 전분기(2574억원) 대비 5.1%, 전년동기(2305억원) 대비 17.3% 증가했다.

회사 측은 이는 사상 최대 분기 순이익이라며, 실적은 운용사업부문과 자산관리(WM) 부문 등이 실적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운용사업부문에서 단기금리 상승에 따른 불안정한 시장 상황 속에서 보수적 운용 전략 및 기 보유자산의 평가이익 발생 등으로 실적을 견인했다"며 "WM부문이 시장 거래대금 감소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채널 고객자산 확대 및 금융상품판매 수익 성장으로 실적 증대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또한 "투자은행(IB) 부문은 주요 딜이었던 하이브 유상증자, 엔에이치스팩19호 기업공개(IPO)를 성공적으로 수행했고, 1분기에 진행됐던 지오영 리파이낸싱, 금호리조트 매각자문 등의 딜로 인한 수수료수익이 발생하며 견조한 IB 수익을 창출했다"고 덧붙였다.

NH투자증권은 NH농협금융그룹과 시너지 및 디지털 비즈니스 선제적인 집중을 바탕으로 업계를 선도하고, 안정적이고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를 유지하는데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위키리크스한국=이주희 기자]
 

jh224@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