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다, 신복위와 금융취약계층보호 위해 '맞손'
핀다, 신복위와 금융취약계층보호 위해 '맞손'
  • 정세윤 기자
  • 기사승인 2021-07-27 18:14:31
  • 최종수정 2021.07.27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홍민 핀다 공동대표(우측)와 이계문 신용회복위원회 위원장이 금융취약계층보호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출처=핀다]
박홍민 핀다 공동대표(우측)와 이계문 신용회복위원회 위원장이 금융취약계층보호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출처=핀다]

핀테크 기업 '핀다'는 신용회복위원회(이하 신복위)와 손잡고 금융취약계층의 경제적 재기 지원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신용·금융 문제가 발생해 채무조정과 금융지원이 필요하지만 방법을 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핀다 서비스 이용자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핀다 애플리케이션 내부의 신용점수 확인하기 기능에 신복위의 채무조정 프로그램을 안내할 계획이다. 해당 프로그램의 대상자는 핀다 서비스 이용자 중 신용점수 하위 10% 이하인 경우 또는 하루라도 연체가 된 경우에 해당된다.

신복위는 연체 단계별로 채무조정제도를 운영하며 ▲금리 인하 ▲연체 이자 감면 ▲원금감면 ▲상환기간 연장 등 개인별 맞춤 솔루션을 지원하고 있다.

박홍민 핀다 공동대표는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핀다를 이용하는 많은 분들이 금융취약계층에서 벗어나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정세윤 기자]

diana3254@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