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러, 이미 美 중간선거 개입…사이버 공격이 실제 전쟁 가능성" 경고
바이든 "러, 이미 美 중간선거 개입…사이버 공격이 실제 전쟁 가능성" 경고
  • 이한별 기자
  • 기사승인 2021-07-28 09:25:45
  • 최종수정 2021.07.28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2022년 중간선거…러시아발(發) 사이버 공격 사전 차단 의도
취임 6개월을 맞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두 번째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취임 6개월을 맞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두 번째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22년 중간선거를 앞두고 러시아가 개입을 시도하고 있다며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27일(현지시간) 외신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이 실제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주에 위치한 국가정보국(DNI)에서 연설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미국은 러시아가 중간선거에 개입하기 위해 허위정보를 퍼뜨리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최근 미 송유관 기업 콜로니얼 파이프라인과 정육업체 JBS SA 관련 랜섬웨어 공격도 러시아에 기반을 둔 해커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회담에서 이 문제를 논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내년 중간 선거를 앞두고 러시아발(發) 사이버 공격을 사전 차단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행위에 대해 "명백한 주권 침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보국 직원들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그의 팀보다 여러분들이 더 낫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이것이 그를 괴롭히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하는 일을 정치화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한별 기자]

star@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