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시노백 효과 6개월 뒤 감소…부스터샷 확대 검토
인니, 시노백 효과 6개월 뒤 감소…부스터샷 확대 검토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7-28 10:47:30
  • 최종수정 2021.07.28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시노백 백신을 주로 접종한 인도네시아가 보건의료인에 이어 일반인들까지 부스터샷(효과를 보강하기 위한 추가 접종)을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중국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 효과가 2차 접종 후 6개월 뒤 한계치 이하로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데 따른 것이다.

28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연구진은 18∼59세 건강한 성인 540명을 모집해 4개 그룹으로 나눈 뒤 그룹에 따라 시노백 백신을 다른 날짜 간격으로 2차, 3차 부스터샷까지 접종하면서 혈액샘플을 분석했다.

2차 접종까지만 한 2개 집단의 항체양성반응(seropositivity) 수치는 접종 완료 6개월 뒤 각각 16.9%, 35.2%로 감소했다.

반면, 부스터샷을 맞은 2개 집단의 항체양성반응 수치는 6개월 뒤 60% 이상을 유지했다.

시노백과 장쑤성 질병통제 당국 등 연구진이 이번 연구에 참여했다.

연구진은 해당 논문을 이달 23일 의학논문 사전공개사이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올렸다.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코로나백)은 올해 6월까지 10억회 분량 이상 공급됐는데, 중국과 브라질, 인도네시아, 칠레에서 대량으로 쓰였다.

인도네시아가 지금까지 공급받은 백신 1억7천300만회 분량 가운데 5분의 4 이상이 시노백 백신이다.

인도네시아는 시노백 백신 접종을 완료한 보건의료인의 코로나19 감염과 사망이 급증하자 미국 모더나 백신을 부스터샷으로 이달부터 접종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 코로나백신 프로그램 대변인 시티 나디아 타미지는 부스터샷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까지는 예방접종 자문위가 부스터샷을 2차 접종 완료 후 12개월 뒤 접종하도록 권고하는데, 정부는 부스터샷을 1회로 할지, 2회로 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노백 백신의 인도네시아 내 임상시험을 지휘하고 있는 쿠스난디 루스밀 파자자란대학교(Unpad) 교수는 "시간이 지날수록 항체 수치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나 보건의료인에 부스터샷을 맞추라고 앞서 정부에 권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식약청이 승인한 모든 백신이 부스터샷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