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오창공장 22년간 산업재해 한건도 없었다
유한양행 오창공장 22년간 산업재해 한건도 없었다
  • 김은정 기자
  • 기사승인 2021-07-29 10:06:37
  • 최종수정 2021.07.29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유한양행]
[출처=유한양행]

유한양행 오창공장은 지난 22일자로 무재해 16배수(1배수 95만2,000시간)를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무재해 16배수 달성은 300인 이상 제약회사로서는 최초의 기록이다.  

1999년부터 무재해 운동을 시작해 현재까지 22년 동안 단 한건의 산업재해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번 무재해 16배수 달성은 노∙사는 물론 협력업체를 망라해 현장중심 안전문화 확립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 온 결실이라는 평가다.

회사는 오창공장 임직원의 안전보건을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보건 경영 방침을 수립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안전보건경영시스템을 전환해 운영하고 있다. 또한 근로자의 안전보건에 대한 안건을 심의 의결하고 개선하기 위해 노사위원을 구성원으로 하는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운영했다. 

오창공장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환경, 보건, 안전관리를 실시하기 위해 2018년 1월 1일 EHS팀을 신설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무재해 운영에 있어 배수 달성이 목표가 아닌 임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노‧사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쾌적하고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은정 기자]

kej5081@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