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혈액·희귀 난치성 신약개발 1100억 투자"
SK플라즈마 "혈액·희귀 난치성 신약개발 1100억 투자"
  • 김은정 기자
  • 기사승인 2021-07-29 10:00:50
  • 최종수정 2021.07.2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출처=SK플라즈마]
윤호 SK플라즈마 대표(왼쪽 두번째)가 유상증자에 참여한 황만순 한국투자파트너스대표 (왼쪽 첫번째), 김훈택 티움바이오 대표(오른쪽 두번째), 박찬중 SK디스커버리 사장 (오른쪽 첫번째)와 투자계약 체결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출처=SK플라즈마]

SK플라즈마는 29일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등을 포함한 신규 바이오 시장 진출을 위해 1,100억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모회사인 SK디스커버리, 바이오 R&D 전문 기업인 티움바이오와 바이오 영역 투자 경험이 풍부한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참여한다. 

회사는 기존 혈액제 사업의 성장 가속화와 신규 바이오 영역으로의 수평적 확대를 위해 유상증자를 결정하게 됐다. 이를 통해 SK플라즈마의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또 희귀 난치성 질환의 R&D 전문 역량을 보유한 티움바이오와 바이오 영역에서 공동 연구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시장은 신약개발 분야의 블루오션 영역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희귀난치성 질환은 5,000 ~ 8,000여 종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질환에 대한 정확한 치료 방법이 없거나 승인 받은 치료제가 한정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윤호 대표는 “이번 증자를 통해 기존 사업의 지속 성장을 이어가는 동시에 파트너사들과 함께 신규 바이오 영역으로의 진출하여 제 2의 도약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은정 기자]

kej5081@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