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 전국 초중고 '학급 인원' 28명 맞춘다
코로나 여파 전국 초중고 '학급 인원' 28명 맞춘다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7-29 11:53:04
  • 최종수정 2021.07.2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교육부]
[출처=교육부]

2024년 이후부터는 전국 초중고 학급 인원이 28명을 넘지 못한다. 정부는 총 3조원을 투입해 과밀학급을 줄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교육회복 종합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교육회복 종합방안 배경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있다. 교육부는 교육과 감염병 예방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과밀학급 해소를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2학기 전국 1155개교가 우선 추진 대상이다. 1500억 원을 들여 이동식 교실을 만들고 학급을 증축한다. 내년부터 2024년까지는 학교를 신·증축해 단계적으로 과밀학급 수를 줄인다. 이 기간 연 1조원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생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다양한 방법들을 모색하고 그 과정에서 우리 학부모님들과 학생들 그리고 지역사회의 그런 협력을 구해서 할 수 있도록 시도교육청과 협의 중이다"라고 밝혔다.

학교를 새로 짓기 위해 법률도 개정한다. 통학이 쉬운 공동주택과 인접한 곳에 학교 용지를 확보할 수 있게 하는 '학교용지법'이 개정 대상이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