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행렬 시작…서울→강원 동해안 고속도로 극심한 정체
여름휴가 행렬 시작…서울→강원 동해안 고속도로 극심한 정체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7-31 09:46:41
  • 최종수정 2021.07.31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꽉 막힌 고속도로 [출처=연합뉴스]
꽉 막힌 고속도로 [출처=연합뉴스]

31일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시작이 본격 시작됐다. 이에 따라 수도권에서 강원 동해안으로 향하는 주요 고속도로에서 오전부터 지정체 구간이 빠르게 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영동고속도로는 신갈JC→마성IC, 용인IC→양지IC 등에서 지정체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지정체 구간이 늘면서 차량 속도도 시간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서울에서 강릉까지 예상 소요 시간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3시간 49분이다.

이는 이날 오전 6시 기준 2시간 21분과 비교하면 1시간 28분이 늘어난 것이고, 1시간 전인 이날 오전 8시 기준 3시간 21분에 비해서도 28분 증가한 것이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상황도 마찬가지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서울양양고속도로는 덕소삼패IC→서종IC, 남춘천IC→조양IC 등 구간에서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서울에서 양양까지 예상 소요 시간도 오전 6시 기준 1시간 36분, 오전 7시 기준 1시간 58분, 오전 8시 기준 2시간 27분, 오전 9시 기준 2시간 38분 등으로 빠르게 늘고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은 31일 자정까지 강원도 곳곳에 가끔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내륙·산지 10∼50mm, 동해안 5∼30mm 등이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