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18∼49세 택배·청소노동자 접종예약 시작
이번주 18∼49세 택배·청소노동자 접종예약 시작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8-01 10:26:03
  • 최종수정 2021.08.0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학원 종사자, 아이 돌봄 종사자 등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13서울 서대문구 예방접종센터를 찾은 시민이 접종을 마친 뒤 발급받은 예방 접종 증명서를 살펴보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서울시 학원 종사자, 아이 돌봄 종사자 등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13서울 서대문구 예방접종센터를 찾은 시민이 접종을 마친 뒤 발급받은 예방 접종 증명서를 살펴보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이번 주 만 18∼49세 택배기사·환경미화원 등 8월 우선접종 대상자를 위한 사전예약이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1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오는 3∼6일 나흘간 지방자치단체 청장년층 우선접종 대상자의 사전예약이 진행된다. 대상자는 전국적으로 200만명이다. 자율접종에 나선 각 시도는 지역의 특성과 방역상황을 고려해 18∼49세 연령층 가운데 우선접종 대상자를 선정한다.

5일부터는 방역수칙 이행이 어려운 발달장애인과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으로 악화할 위험이 높은 질환을 가진 장애인, 집단생활로 감염위험이 높은 직업재활시설 이용자 등을 위한 사전예약이 시작된다. 대상자는 총 29만6천명이다. 구체적으로 발달장애인이 24만8천명, 심장·간·장루·요루 장애인이 3만4천명,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이용자가 1만4천명이다. 접종 희망자는 사전예약 홈페이지와 콜센터(1339, 지자체)에서 예약하거나 보건소를 직접 방문해 접종일을 정하면 된다. 접종은 오는 26일부터 시작되고,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이 활용된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