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대한민국 직장인 최장 근속기간 15년
2021년 대한민국 직장인 최장 근속기간 15년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8-01 10:32:10
  • 최종수정 2021.08.01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8일 퇴근 시간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직장인들. [출처=연합뉴스]
지난달 28일 퇴근 시간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직장인들. [출처=연합뉴스]

2021년 대한민국 직장인들이 이제껏 가장 오랜 일한 직장에서의 평균 근속은 10년 전보다 4년 7개월 짧아진 15년 2개월로 나타났다. 

1일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21년 5월 고령층 부가조사를 보면 55∼64세 취업 유경험자가 생애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에서 일한 기간은 평균 15년 2.1개월이다. 그만둘 당시 평균 나이는 49.3세로 쉰 살에 못 미친다. 성별을 나눠보면 남자는 18년 9.1개월을 일한 뒤 51.2세에, 여자는 11년 6.1개월을 일한 뒤 47.7세에 주된 일자리를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10년 전인 2011년 5월 통계청 조사는 55∼79세 취업 유경험자를 대상으로 한 것이라 차이가 있긴 하지만,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의 평균 근속기간이 19년 9개월로 20년에 육박했다. 일자리를 그만둔 나이는 평균 53세였다. 당시 남자는 22년 10개월을 일한 뒤 55세에, 여자는 16년 9개월을 일한 뒤 51세에 그만뒀다.

주된 일자리를 그만둔 이유를 보면 2011년에는 건강이 좋지 않아서(26.1%)가 가장 많았다. 이어 사업 부진·조업 중단·휴폐업(25.7%), 가족을 돌보기 위해서(14.3%), 정년퇴직(10.9%), 권고사직·명예퇴직·정리해고(7.4%), 일을 그만둘 나이가 됐다고 생각해서(6.5%),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어서 등 기타(9.1%) 순이었다.

반면 올해는 사업 부진·조업 중단·휴폐업(33%)을 이유로 꼽은 경우가 가장 많았다. 그다음은 건강이 좋지 않아서(18.8%), 가족을 돌보기 위해(14.1%), 권고사직·명예퇴직·정리해고(12.2%), 정년퇴직(7.5%), 일을 그만둘 나이가 됐다고 생각해서(2.4%), 기타(11.9%) 순이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